컨텐츠 바로가기

‘친윤’ 정진석 “멸치·돌고래가 같나” 이준석 “육우·한우 지적하더니”

댓글 10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尹 놓고 대표 vs 5선 중진 정면충돌

헤럴드경제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페이스북 일부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 당내 친윤석열계인 정진석(5선) 국민의힘 의원이 당의 유력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놓고 정면충돌했다.

정 의원은 6일 페이스북에 '가두리 양식장에서는 큰 물고기가 못 자란다'는 제목의 글을 올리고 "가두리 양식장으로는 큰 물고기를 키울 수 없다"며 "멸치, 고등어, 돌고래는 생장 조건이 다르다. 자기가 잘 클 수 있는 곳에서 영양분을 섭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전날 윤 전 총장 등 일부 후보들이 불참한 대선 경선 예비후보 전체회의에 대해 "당 지도부가 대선 후보들을 죽 늘어세워 놓고 함께 선 모습, 3040 후배들은 '잔칫상에 몇번 오르내린 잡채를 먹는 느낌', '구리다', '상상력의 부족'이라고 냉담했다"고 했다.

그는 "이미 돌고래로 몸집을 키운 분들도 있는데, 체급이 다른 후보들을 모아 식상한 그림을 만들어야 할 이유가 없다"며 "의정생활을 하며 이런 광경을 본 기억이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후보들이 마음껏 뛸 수 있도록 보이지 않는 곳에서 지원하는 게 당 지도부의 역할"이라며 "지금쯤 각 후보는 저마다 거미줄 같은 스케줄이 있고, 일정을 취소할 수 없는 형편인데 자꾸 중앙당이 갑자기 부를 일이 아니다. '후보자 편의주의'가 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나아가 "대통령제를 제대로 시행하는 나라에서 중앙당이 후보 경선에 뛰어드는 일은 없다"며 "원내대표가 국회를 지휘하는 상황에서 사실상 중앙당은 옥상옥일 수 있다. 우리 당 지도부에게 주어진 정당개혁의 첫 과제는 비대한 중앙당을 손보는 일"이라고 덧붙였다.

헤럴드경제

범야권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29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과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의 사과를 촉구하며 1인 시위를 하고 있는 정진석 국민의힘 의원을 격려 방문을 마친 뒤 인사를 나누고 있다. [이상섭 기자/babtong@heraldcorp.com, 국회사진기자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

정진석 국민의힘 의원 페이스북 일부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 대표는 이에 페이스북에서 "정 의원이 (제가)당 밖 인사를 (수입산)육우, 당 안 인사를 한우에 비유했을 때 비유가 과도하다고 지적한 기억이 난다"고 했다

정 의원이 '멸치', '고등어', '돌고래' 등 단어를 언급한 일을 꼬집은 것이다.

이 대표는 "저는 멸치와 돌고래에게 공정히 대하는 게 올바른 경선 관리라고 생각한다"며 "돌고래가 다쳤을 때 떄린 사람을 혼내주고 약을 발라주는 일도 제 역할이고, 멸치가 밖에 나가 맞고 와도 혼내줄 것"이라고 했다.

그는 앞서서도 '당 대표가 아닌 후보가 중심에 서야 한다'는 취지로 발언을 한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의 언론 인터뷰를 올린 후 "남들이 9월 말 경선 출발론을 이야기할 때 혼자 8월 경선 출발론을 말하면서 경선 일정을 당기고, 후보들이 빨리 활동할 수 있는 공간을 만들어주려고 한 사람이 누구인데 적반하장"이라며 "정작 후보들이 주목받지 못하면 '대표는 후보를 안 띄우고 뭐하냐'고 할 분들이 지금 와선 '대표만 보이고 후보들이 안 보인다' 이런 이야기를 하는 것 자체가 어불성설"이라고 했다.

김철근 국민의힘 당 대표 정무실장도 페이스북에서 정 의원을 향해 "상상력과 좋은 아이디어가 있다면 중진 의원으로 제공해주고, 당과 함께 해주면 당원과 국민이 의원님을 더욱 존경할 것"이라고 했다.

또 "외람되지만 의원님의 친구분이고 유력 후보이신 분이 메시지 관리에 주력해주는 게 정권교체를 바라는 지지자와 국민의 바람일 것"이라고 우회 비판했다.

yul@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