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아침마당' 차승원 이광수가 밝힌 #싱크홀 #유재석[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배우 차승원과 이광수가 ‘아침마당’ 생방송에 떴다. ‘싱크홀’로 쌓은 우정을 과시하기 위해서다.

6일 방송된 KBS1 ‘아침마당’에서는 ‘마당을 우정을 싣고’ 특집으로 문희경 한혜진, 진성 김용임, 전원주 이용재, 이광수 차승원이 출연했다.

이날 이광수는 MC들이 키를 묻자 “193cm”이라고 답했다. 이광수는 SBS 예능 ‘런닝맨’ 하차 후 근황을 묻자 “‘싱크홀’이라는 영화 개봉 앞두고 있어서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런닝맨’ 하차와 관련해 “지금도 섭섭하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광수는 출연 소감을 묻자 “‘아침마당’ 시그널을 듣는데 이상하더라. 어렸을 때 아침에 일어날 때부터 들었던 시그널”이라고 설명했다.

이광수는 함께 나올 친구에 대해 “다재다재능하고 가족 같은, 친구 같은 친형 같은 분이다. 요즘 매일 붙어 있다. 정신적으로 저에게 많은 힘을 준 분이다”고 말했다. 이광수는 “선배님”을 불렀고, 곧이어 차승원이 등장했다. 차승원은 “30주년에 꼭 나오고 싶었는데 기회를 놓쳤다. 나오게 되어 영광이다”고 밝혔다.

차승원은 이광수에 대해 “예전부터 호감 있었고 둘이 접점이 있었다. 이번에 ‘싱크홀’하면서 돈독해졌다”고 말했다. 비즈니스 관계 아니냐는 물음에 “다른 분들도 비즈니스가 조금은 엮여 있을 것”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영화에 대한 이야기도 나눴다. 차승원은 “2년 전에 찍은 영화를 엄중한 코로나 시기에 개봉하게 됐다”며 “이광수를 봤을 때 힘들다는 이야기를 안 하더라. 그만큼 성실하고 남들에 비해 정신력이 강하다”고 칭찬했다.

또 “촬영할 때 딱 한 번 힘들다고 한 적이 있다. 말로는 안 하고 표정을 보고 알았다. 힘든 내색을 안 하더라. 감독님 배우들 다 광수를 좋아하더라. 우리가 유행어처럼 한 이야기가 있다. 광수 이야기만 나오면 ‘광수, 광수’라고 했다. 광수만 좋아하고 칭찬한다고 해서 그랬다”고 설명했다.

이광수는 “초대형 수조 세트, 짐벌 세트에서 촬영했다. 큰 원 위에 건물을 지어서 원을 흔드는 건데 실제로 그렇게 촬영을 했는데, 막상 해보니 배멀미처럼 멀미가 나더라. 몸적으로 고생을 선배가 많이 했다. 진흙에 잠기고 그랬는데 힘든 티를 안낸다. 당연한 것처럼 서로 응원했다”고 말했다.

이에 차승원은 “‘런닝맨’도 오래 하고 예능에 나오는 이미지의 배우였는데, 현장에서 광수가 연기하는 걸 보고 이렇게 부드러울 수 있을까. 이렇게 감각적으로 연기할 수 있을까 생각했고 최애가 됐다”며 광수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차승원이 현장 분위기를 좋게 이끌어준 비결도 공개됐다. 이광수는 그 비결에 대해 “(선배님이) 말이 정말 많다. 제가 본 사람 중에 말이 많다. 한 가지 주제가 나오면 말이 꼬리에 꼬리를 물고 나온다”고 했다. 이어 “코로나 전이라 매 촬영 끝나고 맥주도 한잔 사주셨다”고 귀띔했다.

그런가하면 이광수는 어머니가 ‘아침마당’ 애청자라고 밝히며 “이렇게 효도를 할 줄 몰랐다. 사랑합니다. 꿈같다”며 어머니에게 영상 편지를 보냈다.

차승원은 학창시절을 묻자 “평범한 학생이었다. 남학생들과 어울려 다니며 놀기 좋아했다”며 “모델은 고3 때 시작했다. 제가 키 때문인 것 같다”고 겸손하게 답했다. 이광수는 “전 인기가 있는 편이었다. 밸런타인데이 때도 초콜릿도 받았다. 너무 의외라는 반응이신데, 내성적이지만 재미있는 스타일이다”고 말했다.

차승원과 이광수 사이에는 유재석이 있었다. 차승원은 “유재석에게 많이 들었다. 영화 들어가기 전에 유재석과 통화면서 이광수 인품을 들었다. 저하고 느끼는게 똑같더라. 엄청나게 성실하고 자기 일에 욕심 많은 친구다. 까불거리는 이미지이지만, 일을 대하는 자세가 진중한 친구다”고 말했다.

이광수 역시 “유재석 선배에게도 들었고, 좋은 소문보다 더 멋있는 어른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나도 저런 어른이 되어야겠다고 생각했다”고 화답했다.

차승원은 ‘싱크홀’에 대해 “재난의 외피를 두른 유머러스한 영화다. 재난에 스펙터클한 면도 있지만 재난 상황에 모인 각 캐릭터가 보인다”며 “어려운 시기에 극복해나가고 헤쳐나가는 희망을 담은 요즘 시기에 적절한 영화다. 많이 봐달라”고 깨알 홍보했다.

차승원 이광수 등이 출연하는 영화 ‘싱크홀’은 11년 만에 마련한 내 집이 지하 500m 초대형 싱크홀로 추락하며 벌어지는 재난 버스터다. 11일 개봉한다.

[양소영 스타투데이 기자]

사진|KBS 방송화면 캡처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