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원희룡 "尹·崔, 지지율 믿고 오만...이준석, 현역 캠프 참여 허용 책임져야"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뉴스핌] 김은지 기자 = 원희룡 제주지사가 국민의힘 유력 대선 주자들의 잇단 이준석 패싱에 "이런 일이 벌어진 건 당도 오버를 했고 불참한 후보들은 오만하기 때문"이라고 맹비난했다.

원 지사는 6일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이준석 대표가 계파 싸움의 상자를 열었던 측면이 있다"면서도 "설사 그렇다 하더라도 윤석열, 최재형 후보 같은 경우 당이 오버해 거기에 불만이 있으면 정확히 소통을 해서 고쳐 나가야지 그냥 무시하고 개인 일정을 하겠다는 건 지지율을 믿고 오만하게 구는 것 이상 이하도 아니다"고 말했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제20대 대통령선거 경선 예비후보 전체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이날 회의에는 이준석 대표와 서병수 경선준비위원장을 비롯한 김태호, 안상수, 원희룡, 유승민, 윤희숙, 장기표, 장성민, 하태경, 황교안 예비후보가 참석했다. 2021.08.05 leehs@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원 지사는 전날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회의와 관련 "분위기가 차가운 아이스크림이라고 해야 할까, 아주 썰렁했다"고 운을 뗐다.

원 지사는 "(회의는) 불참자들에 대한 성토대회였다"며 "아직 시작도 제대로 안 했는데 원팀 정신이 제대로 되겠나, 이런 조짐이 보여서 걱정이 많이 되고 분위기가 전체적으로 아주 싸늘하게 흘렀다"고 말했다.

윤 전 검찰총장과 최 전 감사원장은 당내 대선 경선 후보들이 모이는 행사에 연속 불참하고 있다. 두 사람 모두 지난 4일 열린 후보자 합동 쪽방촌 봉사 활동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원 지사는 "참석을 안 할 거면 왜 입학을 했는지"라며 "간판이 필요해서 대학 가는 학생 같은 느낌이 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개인 일정이라고 하는데, 그 자체가 우선 당에는 부랴부랴 들어는 왔는데 정치가 무엇이고 당에 함께하는 동료들이 무엇이고 여기에 대해서 전혀 개념이 없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원 지사는 "전날 이준석 대표가 '참석을 안 하는 것은 의아하다. 그리고 국민들이 판단할 거다'라고 말했는데 이게 두고 보자, 이런 느낌이 많이 나는 멘트들"이었다고도 진단했다.

원 지사는 이준석 패싱 현상과 관련 "왜 당이 오버를 했냐 하면 이준석 대표가 윤석열 입당, 밀고 당기고 밀고 당기면서 현역 의원들 일부가 그쪽 캠프로 참여를 하니까 8월까지 입당 안 하면 제명해라, 이렇게 해서 고리를 걸었다"면서 "결국은 윤석열 전 총장을 입당시키려고 현역들 캠프 참여를 갑자기 허용을 했다"는 점을 꼽았다.

또 "이 대표가 현역들 캠프 참여란 뚜껑을 열어놓고 보다 보니까 지금 세 과시, 줄 세우기 하면서 입당 촉구 성명이니 아니면 캠프에 현역 의원 몇선 의원이 참여했는지 매일 매일 (두 후보자 캠프가) 발표를 하고 있다"면서 "이준석 대표가 이 문제를 정확하게 책임져야 한다"고 말했다.

원 지사는 "진절머리가 나는 그 친이, 친박 싸움의 후유증이 지금까지도 당을 초토화시키고 모든 당의 힘이 될 부분들을 무력화시켜 놨었다"며 "우리 당은 지난번 당대회 선출하는 전당대회 때도 현역 의원들은 가급적 자제시킨다는 그런 관례를 만들어서 봉합해 오고 있었던 것"이라고도 부연했다.

원 지사는 "여기에 대해서 경쟁자로서의 견제, 이런 차원을 넘어서서 경종을 울리고 바로 잡아야 된다"면서 "지도부도 여기에 대해서 명확한 입장과 관리 능력을 정비를 해야지 그렇지 않으면 앞으로 일을 그르칠 수 있겠다는 예감이 든다"고 말했다.

kimej@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