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라이언전, '맥시스' 프로젝트 첫 주인공은 NCT 해찬-도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국일보

프로듀서 라이언전의 새 프로젝트 '맥시스'의 첫 번째 초특급 피처링 아티스트의 주인공은 NCT 도영과 해찬이었다. 빅오션ENM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프로듀서 라이언전의 새 프로젝트 '맥시스'의 첫 번째 피처링 주인공은 NCT 도영과 해찬이었다.

빅오션ENM은 지난 5일 공식 SNS 채널과 라이언전의 SNS 채널에 새 프로젝트 '맥시스(MAXIS)' 포스터를 공개했다. 그간 베일에 가려져 있던 '맥시스' 피처링의 주인공이 NCT 도영과 해찬으로 밝혀짐에 따라 글로벌 K-POP 팬들의 폭발적인 반응이 이어지고 있다.

피아노 건반처럼 독특하게 표현된 '맥시스' 포스터 속 NCT 도영과 해찬은 '만찢남' 비주얼로 시선을 사로잡는다. 도영은 달콤한 눈빛으로 화보의 한 장면을 연상케 하며 팬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해찬 역시 부드러운 카리스마와 함께 특별한 매력을 선물하며 곧 공개될 '맥시스'에 대한 기대감을 한껏 끌어올렸다.

라이언전의 남다른 작곡 센스와 NCT 도영과 해찬의 감미로운 보이스가 만난 프로젝트 '맥시스'가 과연 어떠한 감성을 선사할 지 귀추가 주목된다.

라이언전의 새 싱글 프로젝트 '맥시스'는 프랑스어로 '매우 긴'을 의미하는 'maxi'의 복수형이다. 음악에 오랫동안 진심을 다하고자 하는 라이언전의 강렬한 열정과 의지가 담겼다.

라이언전의 '맥시스'는 오는 12일 오후 6시 전 온라인 음악 사이트에서 감상할 수 있다.


홍혜민 기자 hhm@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