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태열 기자의 생생건강 365] 허리디스크 통증, 비수술 치료로도 좋아질 수 있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허리디스크에 있어 가장 기본적이면서도 많이 권고되는 치료법은 운동입니다. 운동치료는 표층, 심층근육의 유연성과 근력을 향상시키고, 정교한 조화운동 조절능력을 활성화하여 통증감소와 운동기능 회복을 도모합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김태열 기자] 디스크라고 잘 알려진 추간판탈출증은 척추뼈와 척추뼈 사이에 존재하는 추간판(디스크)이 손상을 입으면서, 추간판 내부 수핵이 탈출하여 주변을 지나는 척추신경을 압박해 다양한 신경학적 증상을 유발하는 질환입니다. 허리 디스크로 인해 통증과 저림 현상이 발생하면 수술을 걱정하지만, 비수술 치료로도 얼마든지 증상이 호전될 수 있습니다.

허리디스크에 있어 가장 기본적이면서도 많이 권고되는 치료법은 운동입니다. 운동치료는 표층, 심층근육의 유연성과 근력을 향상시키고, 정교한 조화운동 조절능력을 활성화하여 통증감소와 운동기능 회복을 도모합니다. 허리디스크 환자에게는 환자의 수준에 맞는 요추 안정화운동을 시행하는 것이 좋으며, 일반적으로 추천되는 가벼운 운동은 걷기와 수영을 들 수 있습니다. 걷기는 척추의 구조를 바로 잡고 전신 근력을 강화하는 데 도움을 주며, 수영은 허리에 체중 부담이 적어 허리디스크 예방과 관리에 좋습니다. 단, 효과를 보기 위해서는 바른 자세로 걷고, 수영은 접영, 평영 등 허리가 꺾어지는 영법은 피해야 합니다.

견인치료는 통증 및 기능의 호전을 목적으로 임상에서 가장 흔하게 사용되고 있는 치료법 중 하나로, 기계장치를 이용해 환자의 허리를 일정한 압력으로 당겼다 풀기를 반복해 근육 및 척추관절을 늘려주어 디스크의 압력을 조정해 줍니다. 여러 연구에 따르면, 견인치료와 함께 물리치료, 약물치료, 전기치료 등을 함께 병행하는 경우 통증개선과 기능적 향상에 도움이 되고, 자기공명영상 소견에서 의미 있는 호전이 있었습니다. 하지만 환자 상태에 따라 적용이 결정되므로 꼭 전문의의 처방에 의한 본인 몸에 맞는 견인치료 방법을 시행하는 것이 좋습니다.

비수술치료 중 빼놓을 수 없는 것이 주사치료입니다. 경막외 주사치료는 염증작용을 줄여주는 가장 일반적인 신경주사치료 방법으로, 시술 위치에 따라 요추의 신경사이 공간이나 꼬리뼈 위쪽에 있는 신경 통로를 통해 약물을 주입하는 방법 등으로 나눌 수 있습니다. 단기간의 효과는 좋은 편이지만, 신경의 압박이 심한 경우에는 효과가 없거나, 효과가 며칠 못 가는 등 제한적일 수 있습니다. 주로 급성 통증에 효과를 볼 수 있으며, 젊은 층의 추간판탈출증은 수술까지 가지 않고도 이 방법으로 치료가 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일반적으로 주사요법은 3회 정도까지 시도하며(보존 치료 기간은 3개월 정도), 그 이상 사용하는 경우 스테로이드 약물의 부가작용이 나타날 수 있으므로 효과가 없으면 치료 지속여부를 전문의와 상담해야 합니다. 물론 비수술 치료가 효과적임은 맞으나, 무조건 한가지 치료방법을 고집하는 것보다는 전문의와 함께 본인의 허리 상태를 정확히 파악한 후, 그에 맞는 치료법을 고르는 것이 가장 중요합니다.〈도움말 : 강동경희대학교병원 재활의학과 김동환 교수〉

kty@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