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손정민 친구 측 "반진사 포함 악플러 270여명 명예훼손 고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서울 서초구 반포한강공원 수상택시 승강장 인근에 마련됐던 고 손정민씨 추모 공간.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고 손정민씨 친구 A씨의 법률 대리를 맡은 법무법인이 A씨와 가족에 대한 악성 댓글을 남긴 악플러 수백명을 고소하기로 했다.

6일 법조계에 따르면 법무법인 원앤파트너스 정병원 대표변호사는 "지난 5월 19일∼6월 5일까지 온라인상에 게시된 악성 댓글 게시자 270∼290명을 명예훼손 등 혐의로 고소한다"고 밝혔다.

법무법인은 이날 오전 11시 서울 서초경찰서를 방문해 이들에 대한 고소장을 제출할 예정이다.

고소 대상에는 유튜브 채널 '피집사', '신의 한 수' 일부 동영상에 달린 댓글과 포털뉴스 기사 댓글, 네이버 카페 '반진사(반포한강사건 진실을 찾는 사람들)' 카페 일부 게시글 등이 포함됐다.

A씨 측은 이번 고소 대상에 포함되지 않은 악성 댓글도 향후 계속 고소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대학생 #사망 #한강 #친구 #손정민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