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축구 황제' 메시, 바르샤 떠난다…여름 이적시장 출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맨시티, PSG 등 메시 영입전 뛰어들듯

이데일리

리오넬 메시. (사진=AFP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욕=이데일리 김정남 특파원] ‘축구 황제’ 리오넬 메시(34)가 스페인 명문 FC바르셀로나를 떠난다.

바르셀로나는 5일(현지시간) 성명을 통해 “메시가 팀을 떠나게 됐다”며 “구단과 선수 측은 양측의 바람을 결국 충족하지 못한데 대해 유감스러워 하고 있다”고 밝혔다.

메시는 바르셀로나 유니폼을 입고 778경기에 출전해 672골을 넣었다. 13세 때 바르셀로나 유소년팀에 입단했고 17세 때 1군 무대를 밟은 이후 줄곧 바르셀로나와 함께 했다.

메시는 지난 6월 계약이 만료된 이후 자유계약 신분으로 팀과 재계약 협상을 벌였다. 그 과정에서 연봉을 대폭 삭감하고 5년 계약에 합의했다는 보도까지 나왔으나, 결국 바르셀로나의 재정적인 어려움 탓에 결별하게 됐다. 바르셀로나는 “구단에 대한 그의 헌신에 진심으로 감사하다”며 “그의 개인과 축구 인생에 최고의 행운이 함께하기를 기원한다”고 했다.

메시는 펠레, 마라도나와 어깨를 나란히 하는 축구 역사상 최고 스타다. 30대 중반의 나이에도 여전히 세계 최고의 활약을 펼치고 있다.

‘최대어’ 메시가 갑자기 무적 신분이 되면서 여름 이적시장은 출렁일 것으로 보인다. 영국 맨체스터시티, 프랑스 파리생제르맹(PSG) 등이 영입전에 뛰어들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