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하남시 한강변 산책로 얼음냉장고 인기 ‘고공비행’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경기=강근주 기자】 하남시가 폭염으로 인한 온열질환 예방을 위해 한강 산책로 야외 무더위쉼터에 설치한 ‘얼음냉장고’가 설치 2일 만에 얼음생수 6000병이 소진되는 등 시민 사이에서 큰 호응을 얻고 있다.

하남시는 연일 폭염이 지속되자 덕풍천과 산곡천 주변 산책로, 미사리 선사유적지 등 야외 무더위 쉼터 3곳에 얼린생수를 비치해 더위에 지친 시민이 시원한 얼음생수를 마실 수 있도록 얼음냉장고를 7월31일 설치했다.

시민이 여름철 야외활동 시 갑작스러운 체온 상승 등으로 온열질환이 발생할 경우 응급상황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아 하남시는 이를 예방하기 위한 대책으로 이달 31일까지 얼음냉장고를 운영한다.

파이낸셜뉴스

하남시 한강변 산책로 얼음냉장고 설치. 사진제공=하남시 하남시 한강변 산책로 얼음냉장고 설치. 사진제공=하남시 하남시 한강변 산책로 얼음냉장고 설치. 사진제공=하남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하남시는 매일 3회에 걸쳐 얼음생수를 공급하고 있으나, 시민 호응이 높아 조기에 소진되자 공급 횟수를 추가할 계획이다. 얼음냉장고는 폭염 속에서 시민이 더위를 식힐 수 있는 도심 속 오아시스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는 평가다.

시 관계자는 “코로나19 장기화에 폭염까지 더해져 지친 시민에게 얼음냉장고가 조금이나마 도움이 됐으면 한다”며 “무인으로 운영되는 만큼, 1인 1병만 가져가시는 성숙한 시민의식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하남시는 이밖에도 △희망경로당 69곳 등 무더위 쉼터 운영 재개 △버스정류장 92곳 쿨링의자 설치 △폭염특보 시 도로노면 살수차 운영 △횡단보도 및 교통섬 그늘막 161개 설치 등 시민이 안전하게 여름를 날 수 있도록 폭염대책을 시행하고 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