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감염 늘어도 사망은 안 늘어” 백신 믿고 모임금지 푼 美·英·佛

댓글 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검사는 많이 해도 영업규제 풀어 평범한 일상 허용

조선일보

1일(현지 시각) 파리 시내의 한 식당 앞에서 라이브 음악에 맞춰 춤을 추며 즐거워 하고 있다. 프랑스에서는 오는 9일부터 식당에 들어가려면 백신 접종을 완료했다는 것을 증명해야 한다. 하지만 영업 시간이나 인원 제한은 없다./AP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영국·프랑스를 비롯한 서방 주요 국가에서는 요즘 밤늦게까지 식당·술집에서 인원 제한 없이 모여 먹고 마시는 모습을 흔히 볼 수 있다. 델타 변이 바이러스가 널리 확산되고 있지만 사회적 거리 두기 규제를 거의 적용하지 않기 때문이다. 국민에게 평범한 일상을 허용하며 경제 활동에 제약을 최소화하고 있다. 대신 이 국가들은 백신 접종에 정부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백신 접종률을 높이면 바이러스 확산을 저지할 수 있고, 감염돼도 입원·사망을 크게 줄일 수 있다는 사실을 확인했기 때문이다.

세계 주요 국가들은 최근 델타 변이 확산으로 신경이 곤두서 있다. 미국도 마찬가지다.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에 따르면 지난 3일 기준 최근 7일간 평균 하루 확진자는 9만2000여 명으로, 2주 전에 비해 139% 늘었다. 입원 중인 환자도 5만여 명으로 2주 새 92% 늘었다. 확진자와 입원자 수로만 보면 지난 2월 수준으로 되돌아갔다.

그러나 사교 모임 금지나 식당·술집·헬스장 등에 대한 영업 규제 재도입 조치는 찾아볼 수 없다. 그 밑바탕엔 성인 70%가 1회 이상 백신을 맞아 ‘감염자가 늘더라도 사망률이 그에 비례해 높아지지는 않는다’는 자신감이 깔려 있다. CDC에 따르면 백신 접종 완료자 중 돌파 감염을 통해 입원할 정도로 코로나 중증을 앓을 확률은 0.004%, 사망 확률은 0.001%에 불과하다.

대신 정체된 백신 접종률을 높이는 데 행정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최근 연방 공무원에 대한 의무 접종과 각 대기업의 직원 의무 접종 선언이 속속 나오고, 정부가 신규 백신 접종자들에게 100달러(약 11만원)의 인센티브를 주는 방안도 나왔다. 뉴욕은 오는 16일부터 식당 등 실내 시설에 백신 접종 증명을 한 사람만 입장하도록 유도하는 등 백신 기피층을 압박하는 정책을 구사하고 있다.

조선일보

주요 국가 코로나 확진자 추이와 코로나 대응 주요 정책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유럽에서도 백신 접종에 집중할 뿐 일상에 제약을 가하지 않는 흐름이 확산되고 있다. 영국은 지난달 19일부터 실내 모임 인원 상한을 없애는 등 방역 규정을 거의 제거했다. 실내 마스크 착용도 의무가 아닌 권고 사항으로 정했다. 영국의 최근 일주일간 하루 평균 확진자는 2만6102명으로서 적다고 보기는 어렵다. 하지만 방역을 하지 않는데도 그 이전 일주일에 비해 확진자가 13% 감소했다. 영국 통계청은 4일 성인의 94%가 항체를 갖고 있다고 밝혔다.

프랑스에서도 대중교통과 실내 공간에서 마스크를 써야 한다는 의무가 적용되고 있을 뿐 나머지 방역 규칙은 거의 사라졌다. 극장·공연장·박람회장에 최대 5000명까지 입장이 가능하다. 프랑스의 최근 일주일 사이 하루 평균 확진자는 2만1909명이다. 사망자는 하루 평균 44명으로서 지난 4월에 비해 8분의 1 수준이다. 프랑스도 백신 접종률을 끌어올리는 데 집중하고 있다. 오는 9일부터 식당·술집·카페에 입장하려면 백신 접종 증명서를 제시해야 한다. 사실상 접종 의무화 조치로서 이를 둘러싼 논쟁이 진행될 뿐 확진자 숫자에 더 이상 관심을 쏟지 않는다.

독일도 프랑스와 비슷하게 실내 마스크 착용만 엄격하게 적용할 뿐 나머지 방역 규제는 거의 해제했다. 싱가포르는 모임 허용 인원이 2명이고 식당 내부에서 음식을 못 먹게 하기 때문에 서방에 비해 엄격한 방역 규제를 적용하고 있다. 하지만 백신 접종률이 1차 74%, 2차 61%에 달할 정도로 빨라 이달 내로 백신 접종을 마친 사람들에 대해 거리 두기 제한을 완화할 예정이다. 싱가포르는 9월까지 백신 접종률 80%를 달성한다는 목표다.

일본의 경우 지난 4일 확진자가 1만4207명으로 하루 최다 기록을 경신했다. 일본 정부는 도쿄·사이타마·지바·오사카 등에 긴급사태를 선언했다. 음식점 영업 시간은 오후 8시로 제한되고, 당국이 음식점 내 주류 판매를 중단해 달라고 요청할 수 있지만 강제력은 없다. 일본 정부는 추가 방역 지침을 만들기보다는 백신 접종을 서두른다는 방침이다. 65세 이상 고령 인구의 75%가 백신을 접종한 결과, 확진자가 늘어도 중증환자 및 사망자 발생 빈도가 줄어드는 효과를 확인했기 때문이다.

향후 바이러스 확산에 대해선 백신 ‘부스터샷’으로 맞서겠다는 전략이다. 이스라엘이 이달 들어 부스터샷을 본격화한 가운데 영국은 다음 달 6일부터 50세 이상과 면역 취약자 3200만명을 대상으로 3차 접종을 실시할 예정이다. 독일도 다음 달 1일부터 고령자를 대상으로 부스터샷을 시작할 계획이고, 프랑스와 스페인 등 다른 유럽 국가들도 적극 나설 전망이다. 미국도 언제든 부스터샷에 돌입하겠다는 입장이다.

[뉴욕=정시행 특파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