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中 꺾고 금메달 대만 선수들, 전투기 에스코트 받으며 ‘금의환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차이잉원 총통이 직접 ‘호위’ 지시

바이든정부, 대만 무기판매 첫 승인

中 “주권 침해… 상응조치할 것” 반발

동아일보

대만이 도쿄 올림픽에서 중국을 꺾고 금메달을 딴 자국 배드민턴 선수들이 탄 여객기(오른쪽)를 4일 ‘전투기 에스코트’로 환영하고 있다. 차이잉원 대만 총통의 지시로 이날 대만 공군은 미라주2000 전투기 4대를 띄워 자국 선수들이 탄 도쿄발 여객기를 호위했다. AP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대만이 2020 도쿄 올림픽에서 중국을 이기고 금메달을 목에 건 자국 선수들의 귀국길에 ‘전투기 에스코트’를 선보이며 성대하게 환영했다. 이는 차이잉원 대만 총통이 직접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이 ‘하나의 중국’(중국과 대만은 분리될 수 없는 하나다) 원칙을 고수하며 대만을 압박하는 가운데 대만 정부가 중국에 굴복하지 않겠다는 메시지를 전한 것으로 풀이된다.

대만중앙통신과 타이베이타임스 등에 따르면 대만 공군은 4일 미라주2000 전투기 4대를 띄워 도쿄에서 돌아오는 자국 선수들이 탑승한 여객기를 호위했다. 전투기들은 선수들의 귀국을 축하하는 의미에서 폭죽처럼 ‘플레어’(섬광탄)도 발사했다. 타이베이타임스는 차이 총통이 국방부에 전투기 출격을 지시했다고 보도했다.

이 여객기에는 지난달 31일 올림픽 배드민턴 남자 복식에서 금메달을 딴 리양, 왕치린 선수가 타고 있었다. 이들은 결승전에서 중국의 리쥔후이-리위천 조를 2-0으로 꺾었다. 차이 총통은 다른 대만 선수들이 메달을 땄을 땐 트위터에 “축하한다”고 했지만 리양-왕치린 조가 중국을 꺾었을 땐 “매우 많이 축하한다(A big, big congratulations)”며 특별한 감격을 나타냈다.

차이 총통은 4일 “우리 선수들이 매우 특별한 공군기 호위를 받으며 집으로 돌아오고 있다. 자부심을 보여줬다”고 밝혔다. 대만 국방부는 “올림픽에서 최선을 다해 대만의 정신을 보여준 선수들에게 박수를 보낸다”며 전투기 호위 사진을 공개했다.

5일 중국 매체들에 따르면 대만의 유명 연예인인 쉬시디가 올림픽에 출전한 대만 선수들을 응원했다가 중국의 반감을 사서 광고가 줄줄이 끊겼다. 중국 누리꾼과 언론은 그가 사용한 ‘국가대표 선수’라는 표현을 문제 삼았다. 하나의 중국 원칙에 위배된다는 것이다. 일부 매체는 그가 광고계약 해지로 3200만 위안(약 57억 원)을 손해 볼 것이라고 추정했다.

이날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는 대만에 7억5000만 달러(약 8573억 원) 규모의 무기 판매를 승인했다. 바이든 행정부가 대만에 대해 승인한 첫 무기 공급이다. 대만에 공급할 무기는 155mm M109A6 중형 자주곡사포 40문과 정밀 타격이 가능하도록 하는 키트 1700개 등이다. 미국은 2010년 이후 지금까지 대만에 약 230억 달러(약 26조3000억 원) 규모의 무기를 팔았다.

중국은 즉각 반발했다. 중국 외교부는 5일 “미국이 대만에 무기를 판매하는 건 중국에 대한 내정간섭이며 중국의 주권과 안전, 이익을 손상한다”며 “중국은 형세 발전에 따라 정당하고 필요한 상응 조치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은택 기자 nabi@donga.com
워싱턴=이정은 특파원 lightee@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