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AZ 백신 만든 길버트 교수 등 코로나 영웅들 인형으로 제작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제 바람은 저를 본떠 만든 이 인형이 아이들에게 ‘백신학 전문가(Vaccinologist)’ 같은, 이전엔 생각도 못했던 중요한 직업들이 과학계엔 있다는 걸 보여주는 거예요.”

조선일보

자신을 본떠 만든 바비인형과 함께 있는 세러 길버트 옥스포드대 교수. /AFP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개발자 중 한 명인 세라 길버트(Sarah Gilbert·59) 옥스퍼드대 교수가 바비인형으로 다시 태어났다. 다국적 완구 기업 마텔은 4일(현지 시각) 팬데믹 이후 방역 최전선에서 코로나와 사투를 벌여온 여성 의료진 6명을 롤 모델로 기리는 바비인형 6종을 출시했다고 밝혔다. ‘2021 롤 모델’ 시리즈로 여성들의 과학·기술·엔지니어링·수학(STEM) 분야 진출을 장려하기 위해서다.

길버트 교수를 비롯해 미국 뉴욕에서 첫 번째 코로나 환자를 돌본 응급실 간호사 에이미 오설리번(Amy O’Sullivan), 코로나 이후 아시아인을 향한 차별에 맞서기 위해 라스베이거스에서 아시아계 의사들과 협력한 의사 오드리 수 크루즈(Audrey Sue Cruz), 의료계에 만연한 인종차별에 저항한 캐나다 정신과 전문의 스테이시 오리우와(Chika Stacy Oriuwa), 브라질에서 코로나 변이 유전체의 염기서열을 밝히는 작업을 한 생체의학 연구자 자클린 괴스 드 지저스(Jaqueline Goes de Jesus), 재사용할 수 있는 방호복을 공동 개발한 호주 의사 커비 와이트(Kirby White) 등이 모델이 됐다.

조선일보

다국적 완구 기업 마텔이 4일(현지 시각) 선보인 바비인형 '2021 롤 모델' 시리즈. 팬데믹 이후 전 세계 방역 최전선에서 코로나와 사투를 벌여 온 여성 의료진 6명을 롤 모델로 기렸다. /로이터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959년 3월 뉴욕 국제장난감박람회에서 첫선을 보인 바비인형은 금발의 늘씬한 백인만을 모델로 삼던 데서 벗어나 다양한 인종과 국적, 체형은 물론 휠체어를 타거나 의족을 한 인형 등으로 다채로워졌다. 특히 ‘아이들은 무엇이든 될 수 있다’는 자신감을 불어넣어주기 위해 나이팅게일 같은 간호사와 발레리나, 영화감독, 기자, 사이클 챔피언, 패션디자이너, 우주비행사 등 여성 롤 모델 바비를 200여 종 선보였다. 바비의 ‘환갑’을 맞았을 땐 소녀들 자존감을 높여주는 활동을 지원하려고 인형 1개가 팔릴 때마다 1달러를 기부하는 ‘드림 갭(Dream Gap)’ 프로젝트를 시작했다.

이번 롤 모델 시리즈 역시 인형 1개가 팔릴 때마다 5달러가 ‘더 퍼스트 리스판더스 칠드런즈 파운데이션’(the First Responders Children’s Foundation·FRCF)에 기부된다. 기부금은 코로나로 2년 가까이 고생하고 있는 미국 응급 의료 요원들의 자녀들을 돕는 데 쓰인다. 마텔의 전무 리사 맥나이트는 “많은 아이가 코로나 시대에 의료 영웅들이 쏟아부은 노고와 이야기들을 듣고 상상의 나래를 펼쳐 또다른 영웅으로 자라나기를, 그래서 이들처럼 사회에 도움을 주는 사람이 되길 바란다”고 했다.

[김경은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