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바르사, 메시와 이별 공식 발표..."그의 미래에 행운을 빈다" [공식발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이인환 기자] FC 바르셀로나가 리오넬 메시와 재계약 불발에 대해 인정했다.

FC 바르셀로나는 6일(한국시간) "우리 구단과 리오넬 메시는 여러 가지 사정으로 재계약을 포기했다"면서 "그의 미래에 행운을 빈다"라고 공식 발표했다.

앞서 스페인 언론들은 "리오넬 메시가 FC 바르셀로나와 재계약을 거절했다. 그는 팀을 떠날 것"이라고 보도했다.

지난 여름 이적 시장에서 이적을 추진하던 메시는 지난달 바르셀로나와 계약이 만료돼 자유계약으로 풀렸다.

이 때문에 맨체스터 시티(맨시티), 파리 생제르맹(PSG)의 이적설이 나돌았지만 메시가 50% 급여 삭감을 받아들인 바르셀로나의 5년 계약 제안에 합의한 것으로 전해지면서 조용해졌다.

문제는 메시가 급여 삭감을 받아들인 상황에서도 바르사가 재정적 페어플레이(FFP)로 인해 계약을 완료하지 못한 것. 현 상황에서 메시는 바르사 소속이 아닌 FA 신분이다.

라리가는 CVC 캐피털 파트너라는 펀드로부터 27억 유로(3조 3484억 원)를 투자를 받으며 바르사는 메시 재계약을 추진할 동력을 얻었다.

하지만 상황이 변했다. 메시가 바르사의 재계약안을 거절한 것이다. 외신에서는 메시가 재계약을 거부한 이유에 대해서 전력 보강 등 여러 가지 문제가 있다고 추정하고 있다.

외신 보도 이후 바르사가 공식 성명서를 통해 메시와 이별을 인정했다. 바르사는 "양 측은 재계약 합의를 앞뒀으나 경제적인 이유로 인해 결렬됐다"라고 설명했다.

바르사는 "메시는 바르사와 함께할 수 없게 됐다. 우리 구단은 재계약 불발에 대해 유감을 표한다"면서 "메시가 구단을 위해 노력한 것에 감사를 표하며 그의 커리어에 축복을 빈다"라고 밝혔다.

/mcadoo@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