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대선 당선 전망’ 이재명 32% VS 윤석열 28%…‘지지율’ 李 28% VS 尹 22%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李·尹, 전주대비 3%P 나란히 상승 / 이낙연 10%, 홍준표 4%, 최재형 3%, 추미애-안철수 2% 순

세계일보

(왼쪽부터) 이재명 경기도지사, 윤석열 전 검찰총장.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8월 첫째주 대선후보 적합도 조사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지지율은 나란히 상승한 반면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하락했다.

엠브레인퍼블릭·케이스탯리서치·코리아리서치·한국리서치 4개 여론조사업체가 지난 2일부터 4일까지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1003명을 대상으로 실시해 5일 발표한 8월1주차 전국지표조사(NBS) 결과, 이 지사는 28%, 윤 전 총장은 22%를 기록했다.

두 사람 모두 일주일 전 조사대비 3%p(포인트) 상승하며 6%p의 격차를 유지했다.

이 전 대표는 전주 대비 2%p 하락하며 10%를 기록해 3위를 유지했다.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이 4%로 4위에 올랐고, 전날 대선 출마를 선언한 최재형 전 감사원장은 3%를 기록하며 4주 연속 동률을 이뤘다.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과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각 2%, 정세균 전 국무총리와 유승민 전 국민의힘 의원, 원희룡 전 제주도지사,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 대표, 심상정 정의당 의원은 각 1%를 기록했다.

지지 후보가 없다는 응답은 17%, 모름·무응답은 6%로 집계됐다.

‘내년 대선에서 어느 후보가 당선될 것으로 보느냐’란 질문에는 응답자의 32%가 이 지사를, 28%가 윤 전 총장을 꼽았다. 이 전 대표는 8%, 홍 의원은 2%, 최 전 원장과 유 전 의원은 각 1%를 기록했다. 없다는 12%, 모름·무응답은 15%다.

진보진영 후보 적합도 조사에서는 이 지사가 36%, 이 전 대표가 16%, 추 전 장관이 3% 순으로 나타났다. 이 지사는 전주 대비 3%p 상승했으나, 이 전 대표는 2%p 하락했다.

민주당 지지층에서는 이 지사가 51%의 지지를 얻어 26%에 그친 이 전 대표를 더블 스코어로 앞섰다.

보수진영 후보 적합도 조사에서는 윤 전 총장이 26%, 홍 의원이 12%, 유 전 의원이 9%, 최 전 원장이 5% 순으로 집계됐다. 윤 전 총장은 입당 효과로 전주 대비 4%Pp상승했다.

국민의힘 지지층에서는 윤 전 총장이 61%, 홍 의원과 최 전 원장이 각 9%를 기록했다.

이번 조사는 국내 통신 3사가 제공하는 휴대전화 가상번호(100%)를 이용한 전화면접조사로 이뤄졌으며 응답률은 27.1%다. 표본 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p다. 자세한 조사개요와 결과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김경호 기자 stillcut@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