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스타들의 잇따른 사건·사고

메이다니, 日 보이스피싱 사기 피해→거미와 YG 인연 고백.."반가워라"('새가수')[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OSEN=이승훈 기자] 가수 메이다니가 보이스 피싱을 당했던 과거를 고백하며 팬들의 마음을 아프게 만든 가운데, 변함없이 독보적인 음색을 자랑했다.

5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우리가 사랑한 그 노래 새가수'(이하 '새가수')에서는 "20년 만에 다시 오디션에 도전하게 된 메이다니입니다"라며 자신을 소개하는 메이다니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새가수' 메이다니는 "내가 11살 때 SBS 박진영의 영재 육성 오디션 프로그램에 나가서 10만명 중에 10명 안에 들어서 거미와 같이 YG에 있었었다"며 과거를 추억했고, 거미는 "웬일이야? 반가워라"며 웃었다.

이어 '새가수' 거미는 "진짜 깜짝 놀랐다. 이 프로그램에 메이다니가 나올 지 상상도 못했고 어떻게 변했을지 너무 궁금하다. 노래를 워낙 잘하고 춤도 너무 잘춘다. 기억하시는 분들 많으실 거다"라며 메이다니의 무대에 기대감을 내비쳤다.

"진짜 떨렸다. 방송 무대에 12년 만에 선다"며 긴장감 가득한 눈빛을 드러낸 메이다니는 "나를 매니지먼트 하시겠다는 분이 나타나서 일본에 갔는데 보이스피싱 사기단이었다. 사기 피해 후 공백기를 길게 가지면서 무대에 대한 갈증이 강하게 들었다"고 말했다.

또한 메이다니는 "쉬고 싶지 않았지만 쉴 수밖에 없었던 시절을 보내다가 '이렇게 지내다가는 내가 잊혀질 수 있겠구나' 싶어서 큰 맘을 먹고 도전하게 됐다"며 '새가수'에 출연하게 된 이유를 설명했다.

하지만 아쉬움도 많았다. 메이다니는 본 무대를 마친 뒤 "아쉬운 거는 많이 있었던 것 같다"면서도 "그래도 내 자신에게 '12년 만인데 잘했다 다니야'라고 격려와 칭찬을 해주고 싶다"고 전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한편 KBS 2TV '우리가 사랑한 그 노래 새가수'는 레전드 가요 환생 오디션 프로그램으로 매주 목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seunghun@osen.co.kr

[사진] KBS 2TV '우리가 사랑한 그 노래 새가수'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