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성폭행 체포 크리스 우를 자동차 모델로…‘전원 해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엑소 전 멤버 크리스 우(중국명 우이판). -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국 전기차 기업 네타 오토 직원들이 여러 건의 성폭행 혐의로 체포된 전 엑소 멤버 크리스 우를 모델로 기용하려 했다가 된서리를 맞았다.

중국 관영 글로벌타임스는 4일 네타 오토가 이날 중국판 트위터인 웨이보를 통해 크리스 우를 모델로 기용하려 했던 직원들을 해고한 사실을 알렸다고 전했다. 네타 오토 직원들의 해고 사유는 사회적 가치를 침해하려 했다는 것이다.

네타 직원들의 메신저 애플리케이션인 위챗 단체대화방에 따르면, 마케팅 직원인 펑강은 “네타의 정신은 사람들에게 두번째 기회를 주는 것”이라며 동료 직원과 함께 크리스 우에게 브랜드 홍보대사를 맡기는 것을 논의했다.

펑은 “크리스 우를 모델로 기용하면 우리 브랜드는 인터넷에서 5분 안에 유명세를 얻을 것”이라며 “시도해 볼만한 가치가 있다. 만약 실패하더라도 사과하고 관련 직원을 해고하면 그뿐”이라고 단체대화방에서 주장했다. 그의 아이디어는 대화방 내 다른 직원들의 승인을 얻었다.

하지만 네타 오토는 펑의 주장대로 그를 포함해 크리스 우의 모델 기용을 논의한 직원을 모두 해고했다.

네타 오토 측은 “우리 브랜드는 몇몇 개인의 의견이 사회적 가치를 심각하게 훼손하며 회사의 원칙과 목적에 나쁜 영향을 불러올 수 있다고 봤다”고 밝혔다.

크리스 우가 미성년자 성폭행 혐의로 지난 30일 공안에 체포된 이후 웨이보를 포함한 중국 대부분의 소셜 미디어 플랫폼에서 그에 대한 언급은 차단됐다.

윤창수 기자 geo@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