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하태경 "성범죄 모자라 아내 폭행까지…민주당은 여성 학대 정당인가"

댓글 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내 폭행 혐의' 이정훈 강동구청장, 경찰 입건

하태경 "민주당에서 아내 폭행 단체장 등장"

아시아경제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하태경 의원./윤동주 기자 doso7@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허미담 기자] 이정훈(54) 서울 강동구청장이 부인을 폭행한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고 있는 가운데 5일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은 "성범죄도 모자라 이제는 폭행까지, 더불어민주당은 여성 학대 정당인가"라고 일갈했다. 이 구청장은 지난 2017년 19대 대통령 선거 당시 문재인 민주당 후보의 교육특보였다.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하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입만 열면 '여성 인권'을 외치는 민주당에서 이번에는 아내 폭행 단체장이 등장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 구청장은 1년 전에도 공원에서 주먹으로 부인 얼굴을 때려 다치게 한 혐의도 받고 있다고 한다"라며 "이쯤 되면 상습범"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피해를 당한 부인이 처벌불원서를 제출했다고 하지만 정황으로 보아 본인 의지인지도 불확실하고 재범 우려도 높아 보인다"고 꼬집었다.

아울러 그는 "경찰은 이 사건을 유야무야 넘길 생각하지 말고 다른 가정폭력 사건들과 마찬가지로 원칙에 따라 철저히 조사해 주기를 바란다"며 "물론 민주당 인사가 피의자로 특정된 사건이니 여성가족부는 굳이 나서실 필요가 없다"고 비꼬았다.
아시아경제

이정훈 서울 강동구청장.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앞서 이 구청장은 최근 배우자를 폭행한 혐의로 경찰에 입건돼 수사를 받고 있다. 그는 지난달 15일 오후 8시30분께 서울 송파구의 한 아파트 주차장에서 아내 A씨의 행동을 제지하려다 손목을 잡아 비트는 등 폭행한 혐의를 받는다.

이 구청장은 지난해 7월에도 서울 강동구의 한 아파트 앞 공원에서 A씨와 대화하던 중 주먹으로 A씨의 얼굴을 때려 다치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두 사람은 이 구청장의 주변인과 관련된 문제로 다툰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임승호 국민의힘 대변인 또한 논평을 내고 "'가정폭력에 단호하게 대응하겠다'던 문재인 대통령의 발언과 민주당의 행동은 왜 이리 다른 것인가"라며 "이 구청장은 논란에 대해 사과하고 민주당은 이 구청장에 대해 책임 있는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허미담 기자 damd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