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프로배구 V리그

여자배구, 내일 브라질과 재격돌…"죽기 살기로 뛴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저작권 관계로 줌에서 서비스하지 않는 영상입니다.
→ [원문에서 영상 보기] https://news.sbs.co.kr/z/?id=N1006419717

<앵커>

여자 배구 대표팀이 내일(6일)밤 브라질과 준결승에서 맞붙습니다. 세계 2위 브라질은 조별리그 첫 경기에서 우리가 3대 0으로 졌던 강팀이지만, 그때와는 분위기가 많이 달라졌습니다. 선수들은 또 한번의 기적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하성룡 기자입니다.

<기자>

결전을 앞둔 마지막 훈련을 시작하면서 김연경은 후배들에게 이렇게 말했습니다.

[김연경/여자배구 국가대표 : 3일 남았다 생각하지 말고 내일 하루만 본다.]

[김수지/여자배구 국가대표 : 하루만 살아.]

밝고 유쾌한 분위기 속에서 2시간 훈련을 꽉 채운 뒤에도 선수들은 자발적으로 개인 훈련에 나섰고, 김연경은 목이 쉰 상태에서도 계속해서 분위기를 띄웠습니다.

[김연경/여자배구 국가대표 : 준결승에 모든 걸 다 걸고 하자라는 그런 얘기들을 많이 했기 때문에 죽기 살기입니다. 무조건 소리 지르고 목에 피가 나더라도 열심히 뛸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우리는 준결승 상대인 세계 2위의 브라질에게 조별리그 1차전에서 3대 0으로 졌지만, 지금 분위기는 그때와 다릅니다.

8강 진출의 첫 고비였던 도미니카공화국전부터

[김연경/여자배구 국가대표 : 해보자 해보자 해보자 후회하지 말고.]

운명의 한일전, 그리고 터키와 8강전까지.

[김연경/여자배구 국가대표 : 차분하게, 차분하게 하나야]

위기의 순간마다 똘똘 뭉쳐 5세트 혈투를 모두 승리하며 조직력도 분위기도 급상승세입니다.

브라질 프로 감독 출신으로 현재 브라질 대표팀에도 제자가 5명이나 되는 라바리니 감독은 전력 분석을 마쳤다며 자신감을 보였습니다.

[라바리니/여자배구대표팀 감독 : 우리팀 선수들에게 브라질 선수들 분석 정보를 줬습니다. 상황에 맞게 대응해야 하기 때문에 우리가 영리하게 플레이해야 합니다.]

갈수록 강해지는 대표팀은 이제 메달까지 단 1승만 남겨뒀습니다.

지금처럼 마지막까지 모든 걸 쏟아낸다면 꿈은 이뤄집니다.

(영상취재 : 전경배·양현철, 영상편집 : 김준희)

▶ 친구 같은 전술 명장…원팀 만든 라바리니
하성룡 기자(hahahoho@sbs.co.kr)

▶ 도쿄올림픽, 뜨거운 현장 속으로!
▶ 가장 확실한 SBS 제보 [클릭!]
* 제보하기: sbs8news@sbs.co.kr / 02-2113-6000 / 카카오톡 @SBS제보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