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29살 연하 '아들 친구'와 결혼한 英 여성...벌써 13년차 부부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소가윤 기자]

머니투데이

영국의 한 여성이 아들의 친구와 연인으로 발전한 뒤 결혼해 화제가 되고 있다. /사진=마릴린 부티기그 페이스북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영국의 한 여성이 아들의 친구와 연인 관계로 발전한 뒤 결혼까지 골인해 화제가 되고 있다.

4일(현지시각) 영국 데일리메일은 영국 웨스트서식스 크롤리에 사는 마릴린 부티기그(60)와 윌리엄 스미스(31) 부부의 사연을 전했다.

두 사람은 지난 2006년 6월 부티기그의 아들이 당시 16세였던 친구 스미스를 집으로 데려오면서 처음 만났다.

부티기그는 스미스를 제 자식처럼 아꼈다. 스미스도 일곱 자녀를 키우느라 만성피로증후군에 시달리는 부티기그의 집안일을 도우며 살가운 관계를 유지했다.

두 사람은 서로에게 이끌려 연인으로 발전했다. 그러나 29살 차이가 나는 이들에 대한 세상의 시선은 따가웠다.

부티기그는 "자주 소아성애자 취급을 받았던 것 같다. 사람들은 우리를 그냥 내버려 두지 않았다. 세상은 우리를 증오했다"고 밝혔다.

두 사람은 가족과 친구의 축복을 받지 못했다. 부티기그의 일곱 자녀 중 스미스의 친구이자 아들이었던 1명을 포함해 6명이 엄마와 연을 끊었고, 스미스도 가족과 의절했다.

결국 두 사람은 가족과 친구 모두와 등지고 지난 2009년 4월 부부가 됐다.

현재 결혼 13년 차에 접어든 두 사람은 "여전히 서로를 사랑한다. 영혼의 단짝이다. 행복하다"고 말했다. 청소 관련 사업을 하고 있는 부티기그는 "우리는 항상 함께 있었고 감정에 충실했다. 그게 중요하다"고 했다.

이들은 더 이상 다른 사람들의 시선을 신경 쓰지 않는다. 부티기그는 "남편에게 길거리에서 키스하라고 말하곤 한다. 남들 신경 쓸 필요가 뭐가 있나 싶어서다. 우리 관계가 자랑스럽다. 사람들이 쳐다봐도 그들이 원해서 쳐다보는 건데 뭐 하고 그냥 내버려 둔다"고 말했다.

부부는 이제 그들의 이야기를 영화로 만들기 위해 펀딩을 받고 있다. 영화 제작자인 윌리엄은 두 사람의 관계에 대해 "처음부터 사랑이었고 지금도 여전히 그 사랑은 강렬하다"고 전했다.

윌리엄은 또 "우리 방식으로 우리 이야기를 하고 싶다. 나이 차이에 관한 편견을 바꾸고 싶다"고 강조했다. 부티기그 역시 "사람들 인식이 바뀌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남편만큼 날 사랑하는 사람은 없을 거다. 나는 이제 모든 걸 그에게 맡긴다"며 남편을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소가윤 기자 skyblue0322@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