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영상] 이준석, 안철수에 "나보고 전범? 사과해라"...배현진 "유치한 설전"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뉴스1) 송영성 기자 =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합당을 놓고 갈등이 이어지고 있는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를 비판하며 사과를 요구했다.

5일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최고위원회의에서 "민주당에서 자신들과 뜻이 맞지 않는 사람을 토착 왜구라고 몰아붙이는 것을 보고 국민들은 눈살을 찌푸렸다"며 "놀랍게도 안철수 대표께서 합당을 진행할 것인지 '예스냐 노냐' 대답해달라는 단순한 질문에 '2차대전 당시 싱가포르 전투에서 영국군에 항복을 요구한 일본군 전범 야마시타가 떠오른다' 했다"고 말했다.

앞서 안철수 대표는 전날 유튜브 '강찬호의 투머치토커'에 출연해서 이 대표가 합당에 대해 '예스인지 노인지' 답하라고 한 것에 대해 "2차대전에서 일본이 싱가포르를 침략했다. 싱가포르는 그때 영국이 점령 중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안 대표는 "양쪽 장군끼리 담판을 벌였는데 그때 야마시타 중장이 한 말이 '예스까 노까(예스인가 노인가)' 즉 '항복할래 말래'였다"며 "역사적으로 그런 뜻이 있다"고 반격했다.

이준석 대표는 "Yes냐 No냐, 즉 기냐 아니냐, 할 거냐 말 거냐 정도의 질문을 했더니 상대를 일본 전범으로 연상했다는 것은 정상인의 범주에서는 생각하기 어려운 답변이다"며 "제발 좀 정상적 대화를 했으면 좋겠다"고 안철수 대표를 직격했다.

그는 "이준석에게서 일본군 전범이 연상된다면, 국민의힘은 2차대전 때 일본군 정도 된다고 인식하는 것이냐"며 "상식을 벗어나는 발언이다. 사과하라"고 말했다.

이어 이 대표는 "국민의당 서울시당 위원장은 제게 '철부지 애송이'라고 하고, 국민의당 관계자들은 플러스 통합 등 현학적 표현들로 국민을 우롱하고 있다"며 "정말 실망스럽다. 야권통합을 간절히 바라는 국민들을 그만 괴롭히고 답해달라. 합당에 대해 예스인가 노인가"라고 다시 물었다.

또한 이 자리에서 배현진 국민의힘은 "양당에서 국민이 보기에 품격이 떨어지는 언어나, 공당의 격에 맞지 않는 유치한 설전을 주고 받으면서 마치 살라미 전술을 벌이듯이 양당의 합당 모습을 볼썽사납게 이끌어가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본다"고 지적했다.

한편 이준석 대표는 이날 '제20대 대통령선거 경선후보 전체회의'를 마친 후 기자들과 만났다.

이 대표에게 '안 대표에게 아직 연락이 없냐'고 묻자 "굉장히 이례적이고 예상치 못했다"며 "한 방 먹었다. 전범이라니"라고 말했다.

그는 "앞으로 또 다른 메시지 기대하겠다"고 했다.

뉴스1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1.8.5/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yssong@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