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코로나19 백신 개발

英 '피트니스 마니아' 코로나로 사망…"백신맞을 걸" 뒤늦은 후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소가윤 기자]
머니투데이

등산과 보디빌딩을 취미로 즐기던 건강한 영국 40대 남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걸려 4주 만에 사망한 안타까운 소식이 전해졌다. /사진=제니 매칸 트위터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등산과 보디빌딩을 취미로 즐기던 건강한 영국 40대 남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걸려 4주 만에 사망한 안타까운 소식이 전해졌다.

4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가디언 등에 따르면 존 아이어즈(42)는 코로나19 양성 판정 후 4주 만인 지난달 말 숨졌다. 웨일스 지역에 등산과 야영을 다녀온 뒤 한 달 만이기도 하다.

보도에 따르면 아이어즈의 쌍둥이 남매인 제니 매칸은 "아이어즈는 내가 아는 사람 중 가장 몸이 좋고 건강했다"고 말했다. 아이어즈는 평소 보디빌딩과 트라이애슬론, 암벽 등반 등 다양한 스포츠를 즐기는 피트니스 마니아였다.

하지만 그는 코로나19에 걸렸고 바이러스 감염과 장기 손상으로 인해 19살 딸을 비롯한 가족을 두고 결국 눈을 감았다.

그는 인공호흡기를 달기 전에 의사에게 "백신을 맞을 걸 그랬다. 말을 들을 걸 그랬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제니는 트위터에 "그는 코로나19에 걸려도 괜찮을 거라고 생각했다. 가볍게 앓다 지나갈 것이라고 여겼다"며 "그는 백신을 맞고 싶어하지 않았다. 최근에 우리는 이걸로 말다툼을 했다"고 밝혔다.

앞서 제니는 트위터에 아이어즈가 생전 천식을 앓았다고 말한 바 있다.

한편 제니가 자신의 사회관계망 서비스(SNS)를 통해 아이어즈의 사망 소식을 알리자, 백신 반대주의자들은 트위터에서 "제니가 정부에서 돈을 받았을 것" "거짓된 이야기다"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소가윤 기자 skyblue0322@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