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코로나19 백신 개발

모더나, "우리 백신 완전접종 후 6개월 지나도 93% 예방효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화이자의 효능 감소와 다른 주장이나 부스터 샷 필요성는 일치

뉴시스

[애스펀=AP/뉴시스] 2020년 12월21일 미국에서 모더나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시작된 가운데 이틀 뒤 콜로라도주 도시의 한 커뮤니티 보건소에서 의료진이 모더나 백신 주사병을 들고 있다. 2021. 1. 3.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김재영 기자 = 미국 모더나 사는 자사 코로나19 백신의 예방 효과가 2차 주사까지 맞은 완전 접종 후 6개월이 경과해도 93% 정도를 유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효과 퍼센트는 모더나가 지난해 11월 접종 개시 전 최종임상 결과 발표 때 제시했던 예방효과 94%와 거의 같은 수준이다.

한편 모더나와 같은 전달RNA 방식의 백신을 만든 화이자는 자사 백신이 접종 후 6개월이 지나면 2개월에 6%포인트 씩 효과가 떨어져 최초의 96% 예방 효율이 84% 수준으로 낮아진다고 말했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모더나는 5일 이같은 효율 유지를 발표한 뒤 "델타의 새 위협에 경계를 늦춰서는 안 된다"고 말하고 특히 "올 겨울 전에 항체 레벨이 떨어질 것으로 보여 세 번째 부스터 주사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부스터 샷 필요성은 그간 화이자가 강하게 제기해왔다. 화이자는 이달 중으로 미국 당국에 부스터 승인을 신청할 계획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kjy@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