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日 정부, ‘독도 실시간 방송’에 “중단하라” 트집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향신문]


경향신문

해양수산부가 독도 모습을 실시간 영상으로 제공하는 ‘독도 종합정보 시스템’을 6일부터 운영한다고 5일 밝혔다. 해양수산부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일본 정부는 한국 해양수산부가 독도의 모습을 실시간 영상으로 제공하는 ‘독도 종합정보 시스템’을 운영하는 것을 두고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다”며 중단을 요구했다.

후나코시 다케히로(船越健裕)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이 5일 오후 김용길 주일 한국대사관 정무공사에게 전화해 일본 정부의 이같은 입장을 전달했다고 일본 NHK가 이날 보도했다.

앞서 해수부는 이날 독도 영상을 홈페이지에 실시간으로 제공해 국민이 어디서든 볼 수 있도록 하는 독도 종합정보 시스템을 6일부터 운영한다고 밝혔다. 이 시스템은 독도 역사, 관련 과학 정보 등도 제공한다.

후나코시 국장은 김 공사에게 “다케시마(竹島·일본이 주장하는 독도의 명칭)는 역사적 사실에 비춰도, 국제법상으로도, 명백히 일본의 고유 영토”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독도 종합정보 시스템 운영에 대해 “이번 한국의 대응은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으며, 극히 유감”이라고 항의하며 사업 중단을 요구했다.

주한 일본대사관도 한국 외교부에 이같은 입장을 전달하며 항의했다고 NHK는 전했다.

김 공사는 후나코시 국장에게 독도는 역사적·지리적·국제법적으로 명백한 한국의 고유 영토라는 게 우리 정부의 일관된 입장이라고 강조하면서 일본 측의 요구를 일축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하얀 기자 white@kyunghyang.com

▶ [뉴스레터] 식생활 정보, 끼니로그에서 받아보세요!
▶ 경향신문 프리미엄 유료 콘텐츠가 한 달간 무료~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