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올림픽] 결전 앞둔 女배구, 즐겁게 최종 훈련…"내일이 마지막인 것처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대표팀, 브라질과 준결승 하루 앞두고 비장함 속 밝은 분위기로 마지막 담금질

'캡틴' 김연경 독려…오지영 "내일 5세트 듀스까지 끌고 가면 이길 수 있을 것"



(지바=연합뉴스) 특별취재단 = 45년 만에 올림픽 메달 획득을 노리는 한국 여자 배구대표팀이 결전의 날을 하루 앞두고 밝은 표정으로 마지막 훈련을 소화했다.

'캡틴' 김연경(중국 상하이)을 비롯한 여자배구 대표팀 선수들은 5일 오후 일본 지바 시오하마 시민체육관에서 2020 도쿄올림픽 여자 배구 준결승 브라질전을 대비해 굵은 땀방울을 흘렸다.

선수들의 표정은 밝았다. 모든 선수가 훈련 내내 웃음을 잃지 않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