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코로나19 백신 개발

"백신 접종자만 입국" 美 여행 규제 바꾼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바이든정부, 접종 의무화 검토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가 미국에 입국하는 모든 외국인들에게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의무화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CNN은 4일(현지시간) 백악관 관계자를 인용해 이같이 보도했다. 다만 논의는 아직 초기 단계로 곧바로 이같은 방침이 적용되는 것은 아니라고 CNN은 전했다.

백악관 관계자에 따르면 현재 검토 중인 새 여행규제안에서는 미국에 입국하는 모든 외국인들이 백신접종을 마친 이들로 제한된다. 백신 접종을 완료하지 못한 이들은 미 입국을 금지하겠다는 것이다. 극히 일부에만 예외 규정이 적용될 전망이다.

소식통들에 따르면 미 행정부 관계자들은 연초 일부 여행규제 해제 논의에 접근하기도 했지만 델타변이가 미국에서 빠르게 퍼지면서 이를 180도 전환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일일 10만명을 넘어 세계 1위를 기록하고 있는 미국에서 유행하는 코로나19 바이러스의 93.4%가 인도발 델타 변이라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CNN은 이날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 연구 결과를 인용해 지난달 마지막 2주간 확진자 분석 결과 이러한 결과가 나왔다고 전했다.

아울러 미국 정부는 필요시 코로나19 백신 부스터샷(추가 접종)을 제공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이는 앞서 세계보건기구(WHO)가 전날 미국 등 선진국들에 개발도상국의 백신 접종률이 올라갈 때까지 자국민 추가 백신 접종을 보류하라는 권고에 반한 결정이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WHO 권고에 대해 "자국 내 부스터샷 사용 승인이 나면 국민들에게 제공하고 다른 국가에 추가 물량도 지원할 수 있다"고 해명했다.

앞서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커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은 최소한 9월 말까지 코로나19 백신 부스터샷 중단을 요청할 계획이라고 언급한 바 있다.

테드로스 사무총장은 "이번 조치는 전 세계 모든 국가가 인구의 최소 10%에 대해 예방접종을 받을 수 있도록 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델타 변이로부터 자국민을 보호해야 한다는 모든 정부의 우려는 이해한다"면서도 "이미 전 세계 백신 공급량의 대부분을 차지한 일부 국가들이 부스터샷을 실시하는 것은 받아들일 수 없다"고 부연했다.

그렇지만 미국 정부의 코로나19 재확산 위기감은 갈수록 커지고 있다.

앤서니 파우치 미국 국립알레르기·감염병연구소 소장은 미국 내 코로나19 일일 신규 확진자수가 올 가을 들어 2배 증가한 20만명에 이를 수 있다고 경고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