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송영길 “당 검증단 불필요”… 反이재명 “이심송심” 반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동아일보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들이 4일 서울 마포구 YTN미디어센터에서 열린 YTN 주최 TV토론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왼쪽부터 정세균, 이낙연, 추미애, 김두관, 이재명, 박용진 후보. 2021.8.4/뉴스1 © News1 국회사진취재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지도부가 이낙연 전 대표, 정세균 전 국무총리, 김두관 의원이 공동으로 제안한 당내 ‘클린검증단’ 설치 요구를 단칼에 거부했다. “당이 개입할 일이 아니다”는 논리지만, 6월 경선 연기 논의 때부터 “당 지도부가 이재명 경기도지사 쪽에 치우친 것 아니냐”는 의심을 보냈던 ‘반(反)이재명’ 주자들의 불만은 극에 달했다.

宋 “당 검증단 불필요”

동아일보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2021.8.4/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민주당 송영길 대표는 5일 YTN라디오에서 정 전 총리 등이 요구한 당 자체 검증단 설치 요구에 대해 “소송 진행 중에 소송 요건을 심사하자는 것과 비슷하다”며 “본인들이 검증하면 되지, 당에서 중간에 개입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당 경선기획단장인 강훈식 의원도 이날 MBC라디오에서 “(당내 대선 주자들은) 시도의원이라든지 단체장이라든지 국회의원이라든지, 이미 검증위원회를 통해서 다 (검증이) 되신 분들”이라며 “별도 검증단이 필요 없다”고 선을 그었다. 이 지사의 음주운전 논란을 계기로 이 전 대표 등이 “벌금 100만 원 이하의 전과 기록도 공개하자”고 나섰지만 당 지도부는 이를 일축한 것. 민주당 관계자는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도 검증단 설치에 부정적이다”라며 “경선 연기 때와 마찬가지로 단 한 명이라도 반대하는 후보가 있으면 당 지도부가 마음대로 결정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러나 ‘반이재명’ 진영의 후보들은 공개적으로 불만을 터트렸다. 이 전 대표는 이날 YTN 라디오에서 “(검증단 설치 요구를) 캠프 차원의 공방으로만 보는 것은 옳지 않다”며 “그 점을 당 지도부에 꼭 말씀드린다”고 했다. 검증단 설치를 처음 요구했던 정 전 총리 측 관계자는 “경선 연기론 때부터 지금까지 매 사안마다 지도부가 이 지사 편을 들고 있다. 이럴거면 그냥 당 대표가 대선주자를 뽑으면 되지 경선은 왜 하느냐”고 날을 세웠다.

격화되는 ‘이心송心’ 논란

여기에 ‘반이재명’ 주자들은 “경선 연기론 외에도 당 지도부가 이 지사를 민다는 의심을 받을만한 경우가 한 두 번이 아니었다”는 태도다. 앞서 민주당 싱크탱크인 민주연구원이 당 차원의 대선 핵심 공약에 이 지사의 기본소득을 연상시키는 ‘생활기본소득’을 넣은 것을 두고 정 전 총리는 “지도부가 편파적이라는 오해를 살 소지가 있다”고 성토했다. 여기에 경기도 자체 예산으로 모든 경기도민에게 재난지원금을 주겠다는 이 지사의 구상에 대해 다른 주자들은 일제히 반대의 뜻을 표했지만 송 대표는 “지방정부가 판단할 문제”라고 했다. 한 캠프 관계자는 “다른 주자들로서는 송 대표가 이 지사 편을 든다는 ‘이심송심’이라는 말을 안 할 수가 없다”고 했다.

그러나 송 대표는 이날 “나도 35%를 득표한 당 대표다. 나를 공격해서 무슨 도움이 될지 후보들이 생각해야 한다”며 “저도 유권자라는 사실을 후보들이 생각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심송심이라는 말을 듣기 싫으냐’는 질문에도 “그렇다. 이 씨라면 이낙연도 있다”고 말했다. 특정 후보의 편을 들지 않는다는 불만이지만, 당내에서도 송 대표가 보다 신중하게 처신해야 한다는 지적도 나온다. 지도부 소속 한 의원은 “이 지사 편을 든다는 눈초리가 억울할 수 있겠지만 대표가 나서서 주자들 간 갈등을 부추기는 꼴이 돼서는 안 된다”며 “향후 ‘원팀’을 위해서라도 송 대표가 입장 표명을 다소 자제할 필요는 있다”고 했다.

강성휘기자 yolo@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