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찜통 더위 다음은 악천후? 여자골프 2연패 빨간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도쿄올림픽서 한국선수들 고전

김효주·세영 11위, 박인비 24위

7일 악천후로 54홀 축소 가능성

6위 고진영 "골프 끝까지 모른다"

중앙일보

5일 일본 가스미가세키 컨트리클럽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여자골프 2라운드. 1번홀에서 고진영이 얼음주머니와 쿨타월로 더위를 피하고 있다.[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인비 언니도 ‘역대급 날씨, 동남아시아 대회보다 더 더운 것 같다’고 했어요. 놀라움의 끝이 없네요.”

도쿄올림픽 한국여자골프 선수 김효주(26)가 자기 허벅지를 가리키며 말했다. 5일 일본 사이타마현 가와고에의 가스미카세키 컨트리클럽의 믹스트존에서 만난 김효주의 양쪽 허벅지가 벌겋게 익어 있었다. 김효주는 “다른 선수들보다 내가 (더위를) 훨씬 잘 느끼는 것 같다. 그래도 박세리 감독님이 ‘어제보다는 1도 낮아졌다’고 하셨다”며 웃었다.

이날 기온은 섭씨 37도, 체감온도는 41도 정도였다. 첫날보다는 덜 더웠고 바람도 불었다. 그래도 경기 중 머리 위에 얼음 주머니를 올리는 선수가 많았다. 김세영(28)은 “코스에 얼음 주머니가 있었다. 어제 캐디 중 한 명이 더위를 먹었다고 들었다(열사병 증세). 걱정을 많이 했는데 어제보다는 날씨가 나아졌다”고했다. 1번티에는 선수와 캐디용 우산이 비치됐고, 얼음과 쿨링 타올을 실은 카트가 코스를 순환했다.

핀 위치 등 코트 세팅이 다소 쉬워졌지만 한국여자골프 선수들은 ‘일본 찜통 더위’에 계속해서 고전했다. 무더위에 그린 속도가 느려지면서 퍼트 거리감을 조절하는데 애를 먹었다.

박인비(33)는 2라운드까지 중간합계 3언더파 공동 24위로 내려앉았다. 김효주와 김세영은 나란히 4언더파로 공동 11위다. 그래도 고진영(26)이 2라운드에서 버디 6개와 보기 2개로 4언더파 67타를 쳐 중간 합계 7언더파 135타로 공동 6위에 올랐다. 고진영은 “더워서 조금만 정신을 놓으면 계속 실수가 나온다. 혼잣말로 ‘정신차리자’고 한다. 경기 중 비타민과 아미노산을 섭취하고 있다”고 했다.

고진영과 선두 넬리 코다(13언더파 129타)는 6타 차다. 코다은 무더위에도 버디 9개와 이글 1개 등을 묶어 9타를 줄였다. 코다가 18번홀에서 더블 보기를 안 했다면 격차는 더 벌어질 뻔했다. 김효주는 “퍼트가 오늘 거의 짧았다”고, 김세영은 “퍼트가 좀 안 좋았다”고 했다.

중앙일보

5일 일본 가스미가세키 컨트리클럽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여자골프 2라운드. 박세리 감독이 연습 중인 김효주에게 우산으로 그늘을 만들어주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날씨와의 싸움은 계속 이어진다. 최종 라운드가 치러질 7일 악천후가 예보돼 72홀에서 54홀로 단축될 가능성이 있다. 국제골프연맹(IGF)은 2라운드를 마친 뒤 “최종일에 날씨로 일부 선수들이 경기를 못 마친 경우 8일까지 경기할 수 있다. 하지만 최종일에 날씨로 인해 최종라운드를 시작도 못하거나 대부분의 선수가 경기를 마치지 못한 경우 54홀로 축소될 수 있다”고 밝혔다. 3라운드로 축소된다면 한국 선수들이 코다를 따라잡기 쉽지 않을 수 있다.

김세영은 “악천후가 온다면 하늘의 뜻이겠죠”라고 했다. 고진영은 “박세리 감독님이 2, 3라운드에 공격적으로 플레이하라고 조언해주셨다. 6타 차는 큰 격차는 아니다. 파 5홀에서 버디 4개를 잡고, 파4에서 버디 4~5개를 잡으면 8, 9언더파도 칠 수 있다. 골프는 끝까지 모르는 종목이다. 올림픽은 3위 안에 들지 않으면 어떤 것도 얻을 수 없는 잔인한 대회란 생각으로 임하고 있다”고 했다. 세계랭킹 2위 고진영은 세계 1위 코다를 두고 “코다에게 만큼은 지고 싶지 않다. 저보다 높은 곳에 있어서 더 이기고 싶은 마음이 있다”고 했다.

가와고에=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