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천주교 평양교구 재건에 힘쓴 황인국 몬시뇰 선종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평양교구 재건을 위해 힘썼던 천주교 서울대교구 원로사목사제 황인국(사진·세례명 마태오) 몬시뇰이 5일 병환으로 선종했다. 향년 86세.

지난 1936년 평양에서 태어난 고인은 1950년 월남한 후 1964년 사제품을 받고 교구 미아리본당 보좌로 사목을 시작했다. 2001년 몬시뇰에 임명된 뒤에는 동서울지역담당과 수도회담당 교구장대리를 역임했다.

고인은 2004년 평양교구장 서리 대리로 임명된 후 교구 재건을 위해 힘썼다. 평양교구사 편찬과 평양교구 신학생 양성 사업 등을 추진했고 사목 일선에서 물러난 후에도 통일 교회를 준비하는 작업 등을 계속해왔다. 오는 2027년 평양교구 설정 100주년을 앞두고 평양교구장 서리 대리로 ‘천주교 평양교구사’ 수정·보완 작업 등에 나서기도 했다.

빈소는 서울성모병원 장례식장 31호실에 마련됐고 장례미사는 7일 오전 10시 주교좌 명동대성당에서 교구장 염수정 추기경과 사제단 공동집전으로 유가족만 참석해 봉헌된다.

최성욱 기자 secret@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