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범여권 의원 74명, 한미연합군사훈련 연기 주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범여권 의원 74명, 한미연합군사훈련 연기 주장

범여권 국회의원 74명이 이번 달 한미연합군사훈련을 연기해야 한다는 공동 성명서를 발표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설훈 의원 등은 오늘(5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남북 간 대화 분위기가 다시 조성되는 점, 코로나 상황이 심각한 상황을 들며 이같이 연기를 주장했습니다.

이번 성명에는 더불어민주당 의원 61명, 정의당·열린민주당·기본소득당 의원 전원, 더불어민주당 출신 무소속 김홍걸·양이원영·윤미향 의원이 참여했습니다.

다만 송영길 대표는 오늘 언론 인터뷰에서 한미연합훈련 연기론에 선을 그었습니다.

한미연합군사령부 부사령관 출신인 김병주 원내부대표는 당 정책조정회의에서 "이번 훈련은 방어적 성격으로 정치의 영역이 아니다"며 공개 반대했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