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페이스북도 제쳤다…틱톡, 전세계 다운로드 수 1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2~5위는 페이스북 패밀리 앱이 독차지

일상이 된 코로나에 숏폼 플랫폼 인기↑

"美·英 틱톡 시청시간 유튜브보다 길어"

이데일리

미국 플로리다주에서 두 여성이 틱톡에 올리기 위해 춤추는 영상을 찍고 있다(사진=AFP)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김보겸 기자] 중국 동영상 공유 어플리케이션(앱) 틱톡이 전 세계 다운로드수 1위를 기록했다. 지난 2017년 서비스를 시작한 지 3년만이다.

5일 니혼게이자이(닛케이)는 스마트폰 게임시장 조사업체 업애니에 의뢰해 2018년부터 2020년까지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앱 다운로드 수를 나라별로 집계한 결과를 발표했다. 구글 플레이스토어와 애플 앱스토어 다운로드 수를 합산해 집계됐으며, 플레이스토어를 이용할 수 없는 중국에선 앱스토어의 다운로드 수만 계산했다.

세계에서 가장 많이 다운로드된 앱은 틱톡이다. 작년까지만 해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인 개인정보가 중국 공산당으로 넘어간다”며 미국 기업에 틱톡을 매각하도록 압력을 가했다. 하지만 틱톡의 인기는 날로 높아졌다. 미국과 유럽, 남미에선 압도적인 1위를 차지했다.

코로나19로 비대면 소통이 일상화하면서 틱톡을 중심으로 짧은 동영상 플랫폼(숏폼)들이 인기몰이를 하고 있다. 숏폼 콘텐츠에 익숙한 MZ(밀레니얼·Z)세대에게 효과적으로 소구할 수 있다는 점에 주목해 기업과 정치인들도 마케팅 창구로 짧은 동영상을 활용하는 추세다. 틱톡 대항마로 떠오르는 중국 앱 라이키가 전 세계에서 가장 많이 다운로드된 앱 8위에 올랐고, 중국에서는 동영상 앱 스낵비디오가 6위를 차지했다.

김종선 업애니 마케팅 매니저는 “미국과 영국에서 틱톡 총 시청시간이 유튜브보다 길다”며 숏폼 콘텐츠 열풍 한동안 계속될 것이라 내다봤다.

한편, 전세계 다운로드 순위 2위부터 5위까지는 페이스북 패밀리 앱이 독차지했다. 2위에는 페이스북이 올랐으며 페이스북이 보유한 왓츠앱(3위)와 인스타그램(4위)가 그 뒤를 이었다. 5위는 페이스북 메신저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