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아내 살해한뒤 40대 투신, 집안엔 초등생 자녀들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동아일보
경기 파주시에서 40대 남성이 흉기로 자신의 아내를 살해한 뒤 자신도 아파트에서 투신해 사망했다.

5일 경찰과 소방 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전 1시 37분경 파주시의 한 아파트에서 아내를 흉기로 찔렀고 자신도 뛰어내리겠다는 내용의 119 신고가 접수됐다.

신고를 받고 현장에 관계 당국이 도착했을 때는 신고자인 40대 남성 A 씨의 집에서 부인 B 씨가 흉기에 찔려 숨져 있었다.

신고자인 A 씨 역시 20층 아래 인도에 떨어져 있는 것을 발견해 바로 심폐소생술을 실시하고 병원으로 이송했으나 결국 사망했다.

당시 집 안에는 초등학생 자녀들이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 중이다.

송치훈 동아닷컴 기자 sch53@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