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윤석열·최재형 불참에 다른 후보들 "당을 개무시, 왜 입당했나"

댓글 4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하태경·김태호·원희룡 등 맹비판... 이준석 "앞으로 체계 잡힐 것"

오마이뉴스

▲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 서병수 국민의힘 대선 경선준비위원장이 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제20대 대통령선거 경선 예비후보 전체회의에서 예비후보들의 발언을 듣고있다. 이날 회의에는 이준석 대표와 서병수 경선준비위원장을 비롯한 김태호, 안상수, 원희룡, 유승민, 윤희숙, 장기표, 장성민, 하태경, 황교안 예비후보가 참석했다. ⓒ 공동취재사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대선 예비후보들이 당을 개무시하고, 엊그제는 당대표·원대대표도 없는데 입당한다고 벌떡 오고, 이런 일은 절대 있어선 안 됩니다."

윤석열(전 검찰총장)·최재형(전 감사원장) 대선 예비후보 등 야권 유력주자들이 입당 이후 연일 당 행사에 불참하면서 당내에서 거센 비판의 목소리가 나왔다.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안상수 전 인천시장은 5일 오후 제20대 대통령선거 경선후보 전체회의에 참석해 "(불참한 예비후보들은) 말뿐만 아니라 국민과 함께하는 프로그램에 많이 참여해야 한다. 국민 무서운 줄 알아야 한다"며 "일부 후보들이 당을 무시하는 것은 당에서 당원을 무시하는 데에도 원인이 있다. 당헌·당규 아래 당원들이 경선에 참여할 방법을 연구하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날 행사에는 이준석 당대표, 서병수 당 경선관리위원장이 참석했다. 대선 경선 후보로는 유승민 예비후보, 안 전 시장, 하태경 의원, 김태호 의원, 윤희숙 의원, 원희룡 전 제주지사, 황교안 예비후보(전 대표), 장성민 전 의원, 장기표 경남 김해을 당협위원장 등이 참석했다.

윤 예비후보와 최 예비후보, 홍준표 의원, 박진 의원은 참석하지 않았다. 앞서 지난 4일 국민의힘 대선주자 봉사활동에도 윤 예비후보와 최 예비후보, 홍 의원 등은 불참했다.

"여자배구팀 4강 진출 '절박성과 원팀정신'...우리도 원팀 돼야"
오마이뉴스

▲ 서병수 국민의힘 대선 경선준비위원장이 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제20대 대통령선거 경선 예비후보 전체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이날 회의에는 이준석 대표와 서병수 경선준비위원장을 비롯한 김태호, 안상수, 원희룡, 유승민, 윤희숙, 장기표, 장성민, 하태경, 황교안 예비후보가 참석했다. ⓒ 공동취재사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하태경 의원은 "새로 입당한 두 분과 그렇게 복당을 간곡히 요청한 분까지 당의 공식 레이스가 시작됐는데도 각자 개인플레이 할 거면 입당을 왜 했는지 의문이다. 정당 정치의 기초 없이 세몰이를 해도 이는 모래성 (위에 쌓는 것)에 불과하다. 누가 집권하든 제왕적 대통령이 되지 않기 위해선 당과 함께 가야한다"고 지적했다.

김태호 의원도 "우리나라 여자배구팀이 기적적으로 4강에 진출했다. 승리의 핵심 키워드는 절박성과 원팀 정신이었을 것이다. 이번 대선도 정권교체의 절박함과 원팀 정신이 승리의 원인이 될 것"이라며 "이번 대선은 단순히 누가 대통령이 되느냐 하는 문제가 아니라, 이 나라를 정상적으로 바로 세우는 일이다. 우리 당 후보들은 원팀이 돼야 한다. 분열은 패배라는 점을 다시 한번 되새겨야 한다"고 강조했다.

원희룡 전 지사 역시 "윤석열·최재형 예비후보가 높은 지지율을 받고 있지만 과연 정치라는 것을, 대통령이라는 것을 어떤 것으로 이해하고 입당한 것인지 저는 의구심을 갖지 않을 수 없다"며 "한 분은 '준비가 안 돼 있고, 모르겠다' 얘기하고, 또 다른 분은 '일본 후쿠시마로 방사능이 유출된 적이 없다' '건강한 페미니즘은 되고, 아니면 안 된다' 같은 분노를 일으키는 발언을 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이들은) 정작 원팀에 대해, 해야 할 일에 대해 성의와 진정성을 보이지 않고 있다. 매우 잘못된 구태 정치이고, 잘못 배운 정치라고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며 "당내 많은 토론과 검증을 통해 이런 부분을 바로 잡아야 한다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당 회의실에 이승만 사진...당내 상당한 평가받아"

이날 회의 이후 기자들과 만난 이 대표는 "후보들 간 불참 사유가 공지된 경우도 있다. 오늘 불참한 후보 중 한 분의 경우 저와 경선준비위원장에 여러 경로로 사전 일정이 있어 미안하게 됐다 알려왔다"며 "저희도 당연히 기존 일정을 취소하면서까지 (당 행사에) 참석하라 하고 싶지 않다. 앞으로 체계가 잘 자리 잡을 것"이라고 말했다.

홍준표 의원은 전날 페이스북에서 "행사에 불참한 것이 아니라 (저의 경우) 이번 일주일은 하계휴가 주간이다. 이미 휴가라고 공개하고 지방에 내려와 쉬고 있는데, 당대표(가 참석한) 행사에 불참했다고 당내 갈등을 부추기는 것은 다분히 고의성이 있다"며 "다른 분의 불참도 상당한 이유가 있을 것이다. 그것으로 당내 갈등을 부추기지 말길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회의 이후 이 대표는 윤석열 예비후보가 전날 <부산일보>와의 인터뷰에서 '후쿠시마 원전은 폭발하지 않았고, 방사능 유출도 없었다'고 한 것과 관련한 질문을 받고 "제가 그런 것을 평가하기 시작하면 경선에 개입하는 모양새가 될 수 있다"며 "후보자들이 (최근 당에) 가입한 경우 정치 경험이 적고, (언론사) 취재 과정에서 본인 의도와 다르게 발언이 나가 고생하는 분이 있을 수 있다. 각 캠프가 체계를 잡아가면 해결될 수 있는 부분"이라고 답했다.

최재형 예비후보가 지난 4일 대선 출마 선언식에서 '헌법 가치 측면에서 이승만 전 대통령을 가장 높이 평가한다'고 한 데 대해선 "저희 당 회의실에는 이승만·박정희·김영삼 전 대통령 사진이 걸려있다. 이승만 전 대통령이 저희 당내에서 상당한 평가를 받는 부분이 있는데, 최 예비후보도 그 연장선에서 발언한 것이라면 문제가 안 된다고 본다"며 "어느 것이 옳다, 그르다 하기 전에 당 차원에서도 이승만을 (높이) 평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조선혜 기자

저작권자(c) 오마이뉴스(시민기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마이뉴스에서는 누구나 기자 [시민기자 가입하기]
▶세상을 바꾸는 힘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공식 SNS [페이스북] [트위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