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밥 먹고 169명 식중독…'살모넬라균' 검출됐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김민정 기자] 경기도 성남시에 있는 김밥전문점에서 집단 식중독이 발생한 가운데 환자 가검물 신속 검사에서 ‘살모넬라균’이 검출됐다.

5일 성남시는 경인지방식품의약안전청이 김밥전문점 A지점과 B지점의 김밥을 먹고 식중독 증상으로 분당서울대병원에 입원한 환자 5명의 가검물을 채취해 신속 검사한 결과 이같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데일리

(사진=이미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환자 1명의 가검물에서는 살모넬라균이 검출됐으며, 4명은 살모넬라균 감염 흔적이 확인됐다.

살모넬라균은 오염된 물이나 음식을 통해 감염되거나 감염된 동물이나 환경에 접촉했을 때 감염된다. 특히 달걀, 우유 등에 의해 잘 발생한다. 살모넬라균에 오염된 식품을 섭취했을 경우 복통과 설사, 구토, 발열 등의 식중독 증상이 나타난다.

시 관계자는 “다른 환자들의 가검물과 2개 김밥전문점 지점의 도마와 식기 등의 검체를 채취해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에 검사를 의뢰해 정밀검사를 진행 중이고 최종 결과는 9∼10일쯤 나올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밥전문점 A지점과 B지점 등 2개 지점에서 김밥을 사 먹고 식중독 증상을 나타낸 손님은 이날 현재 모두 169명(A지점 99명, B지점 70명)으로 늘어났다.

이 가운데 40명이 넘는 손님이 입원 치료를 받았거나 아직 입원 중이다.

지난해 5월 문을 연 A지점은 개업 3개월 만인 같은 해 8월 위생 불량 민원이 제기돼 성남시 분당구청이 현지 계도를 벌인 것으로 확인됐다.

A지점을 이용한 손님이 신고했으며 음식을 조리하며 장갑을 끼지 않거나 쓰레기통을 만진다는 내용이었다.

성남시는 관내 200여 곳의 김밥전문점에 대해 오는 16일부터 일제 점검에 나서기로 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