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IT기업 이모저모

카카오, 회의실 술판 폭로글에 "사실관계 확인 중"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경기 성남 카카오 판교오피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카카오 임직원 10여명이 방역 수칙을 어기고 사내에서 술판을 벌였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진상조사에 나선 사측은 "현재 사실관계 파악 중"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5일 업계에 따르면 지난 4일 직장인 익명 커뮤니케이션 '블라인드'에는 "카카오 임직원들이 회사 내 회의실에서 술을 마시는 등 회식을 했다"는 주장이 올라왔다.

'4층에서 일하는 크루'로 자신을 소개한 글 작성자 A씨는 전날 본사 3층 라이언 회의실에서 오후 8시경부터 10시까지 2시간 이상 임직원 약 10명이 술자리를 가졌다고 했다.

A씨는 "중앙 복도까지 다 들릴 정도로 시끄러웠다. 누가 봐도 술 퍼마시면서 떠드는 소리였다"며 "무슨 일이 있나 했는데 화장실에서 얼굴 빨개진 여자가 나오더니 라이언 회의실로 들어갔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그러면서 "문 열리고 안에 널려진 술병과 음식들, 와인잔과 떠들고 있는 사람들(한 열명쯤 됐음)이 있었다. 내가 처음 본 게 8시 되기 전이었는데 10시 정도까지 시끄러웠다"고 덧붙였다.

A씨는 또 김범수 카카오 의장이 신임하는 임원 B씨가 그 자리에 있었다고 했다. A씨는 "카카오의 대표 캐릭터인 라이언의 이름을 딴 이 회의실은 중요한 회의를 할 때 이용되는 사무공간"이라며 "이 시국에 중역들이 이런 곳에서 술판을 벌이면 되겠냐"고 비판했다. 해당 회의실은 '라이언 룸'으로 불린다고 카카오 관계자는 전했다.

지난 12일부터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가 4단계로 올라가면서 수도권 지역에선 오후 6시 이전엔 4명, 그 이후에는 2명까지만 사적모임을 할 수 있다. 목격담이 사실이라면 술자리 참석 직원뿐 아니라 카카오 자체가 방역수칙 위반으로 제재를 받을 수 있다.

카카오는 즉각 진상조사에 착수했다. 카카오 측은 "윤리위원회에서 해당 내용에 대한 사실관계를 파악 중"이라고 설명했다.

[김승한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