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우리은행, 메타버스 얼라이언스 가입··· 미래금융 시동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우리은행이 ‘메타버스 얼라이언스’에 가입해 메타버스 기반 미래금융 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고 5일 밝혔다. 메타버스 얼라이언스는 정부 디지털 뉴딜 정책의 일환으로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서 추진하는 사업으로 삼성전자, 현대차, SK텔레콤, 네이버랩스, EBS 등 200여 개의 회원사가 참여하고 있다.

우리은행은 메타버스 얼라이언스 참여 기업과 함께 메타버스 미래금융 플랫폼과 오프라인 메타버스 브랜치 개발을 추진할 계획이다. 세부적으로 메타버스 미래금융 플랫폼과 관련해서는 인공지능(AI) 은행원을 활용해 우리WON뱅킹이 미래 메타버스 시대에 어떻게 진화해 나가야 하는지 사용자 관점에서 고민하고 전문가들과 개발한다. 오프라인 메타버스 브랜치 분야에서는 ‘사용자가 편리한 은행 영업점의 디지털화’라는 우리은행 디지털트랜스포메이션(디지털 전환) 추진 방향에 맞춰 현실 영업점에 증강현실(AR) 기반 금융정보 및 서비스를 제공하고자 한다. 고객이 미리 체험할 수 있도록 메타버스 시범 영업점을 만들어 AR 콘텐츠를 제공할 예정이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메타버스 기반 미래금융 프로젝트의 내실 있는 진행을 위해 ‘메타버스 얼라이언스’ 참여 기업들과 긴밀한 협업 네트워크를 구축해 주요 기술 내재화는 물론 새로운 고객 경험 제공을 위해 신속하게 사업을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고 말했다.

앞서 우리은행은 지난달 SK텔레콤의 메타버스 플랫폼 ‘이프랜드(ifland)’를 활용해 은행장과 MZ세대 간 소통 행사를 개최했다.

김지영 기자 jikim@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