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질병과 위생관리

전광훈 측 집회 강행 예고, "자가진단 후 마스크 낄 것"

댓글 5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장영락 기자] 전광훈 사랑제일교회 목사가 대표로 있는 국민혁명당이 광복절 국민대회 강행을 예고했다.
이데일리

사진=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민혁명당은 5일 서울 종로구 동화면세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문재인 대통령 탄핵 8·15 국민대회를 반드시 성사시키겠다”고 밝혔다.

이들은 “모든 애국 시민사회단체와 연대해 문재인 정권이 벌이는 대한민국 정체성 파괴와 폭정을 국민들에게 고발할 것”이라며 “차벽은 진실을 막지 못한다”고 주장했다.

국민혁명당은 코로나19 자가 진단키트를 활용해 음성인 사람만 집회에 참여하고 모든 참가자는 마스크를 철저히 착용하겠다고 밝혔다. 개인 방역수칙을 지킬테니 집회를 하겠다는 것이다.

사랑제일교회 관계자 등으로 구성된 국민특검단은 “제19대 대선은 여론조작으로 이뤄진 부정선거로 무효”라면서 “8월 15일 모두 광화문으로 나와 광장에서 목놓아 자유와 인권을 외쳐보자”며 집회 참가를 독려했다.

국민혁명당은 서울시 전역 집회 금지와 예배 전면금지 조치를 한 오세훈 서울시장도 형사고발 하겠다는 방침이다.

이들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검사 건수에 비례해 늘어나는 것 뿐이라며 집회 금지 등 방역 지침이 과도하다고 주장하고 있다. 또 치명률이 떨어진 상태라 생활 방역으로 전환해야한다는 요구도 하고 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