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유력후보들 행사 불참에…이준석 "반복되면 국민이 판단할 것"

댓글 6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JTBC

발언하는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1.8.5_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민의힘은 오늘(5일) 오후 국회에서 대선 경선 예비후보 전체회의를 열었습니다.

이준석 대표와 서병수 경선준비위원장이 대선 경선 예비후보들과 모여 경선 방안에 대한 의견을 교환하는 자리입니다.

하지만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최재형 전 감사원장, 홍준표 의원 등 당내 유력 후보들은 불참하면서 반쪽짜리 회의가 됐습니다.

윤 전 총장과 홍 의원은 휴가 중이고, 최 전 원장은 지방 일정을 소화 중입니다.

비슷한 상황은 바로 어제도 있었습니다. 국민의힘 경선준비위원회가 준비한 쪽방촌 봉사활동에 윤 전 총장과 최 전 원장, 홍 의원을 비롯해 유승민 전 의원 등이 각자 사정으로 불참한 겁니다.

이를 두고 이준석 대표는 비판과 아쉬움을 드러냈습니다.

이 대표는 오전 라디오(KBS 최경영의 최강시사)에서 윤 전 총장의 불참에 대해 "입당한 지 일주일이 지나지 않았기 때문에 잡아둔 일정이 있을 수는 있다"면서도 "그런데 이런 것들이 반복되면 아마 국민들이 판단을 할 것"이라고 꼬집었습니다.이어 "경선준비위 지금 10명 가까이 계신데 이분들이 굉장히 자존심 상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일각에선 이 대표와 주자들 사이에 미묘한 신경전이 계속 이어지고 있다는 해석도 나옵니다. 당 지도부가 자리를 비운 상황에서 이뤄진 윤 전 총장의 '기습 입당'에 대한 지도부의 '군기 잡기'식 분위기에, 주도권 다툼이 있는 것 아니냐는 겁니다.

서병수 경선관리위원장은 이날 전체회의에서 "몇 분의 후보들께서 특별한 이유 없이 빠지신 것 같은 느낌이 있어서 경선위원장으로서는 상당히 안타깝다"고 했습니다. 그러면서 "'지도부 패싱 문제' 라던가 '주도권 싸움'등의 표현이 (언론에) 나오는데 이런 모습이 후보자들에게도 좋을 것인지 생각해봐야 한다"고 했습니다.

이같이 당 차원의 행사가 '맹탕' 이벤트가 된 것에 대해 다른 주자들도 쓴소리를 했습니다.

하태경 의원은 오늘 자리에서 "어제 오늘 무단결석이 많은데 모든 후보들이 선당후사였으면 좋겠다"며 "당의 공식 레이스가 시작되는데 밖으로 돌고 계시는데 각자 개인플레이 하실 거면 입당 왜 한 건지 의문"이라고 했습니다.

원희룡 전 제주지사도 라디오(BBS 박경수의 아침저널 에서 “다른 주자들은 개인 일정이 없어서 간 게 아니다”며 “특히 윤 전 총장의 경우 당에는 들어와 놓고 당에서 하는 행사는 '오라가라 하나', 이 부분에 대해서 이해가 잘 안 된다. 아마 큰 착각을 하신 것 같다” 말했습니다.

윤 전 총장은 오늘부터 나흘간 여름휴가를 보냅니다. 주로 자택에서 정책을 준비하면서 개인 일정을 소화합니다.

전날 대선 출마를 선언한 최 전 원장은 서울 국립현충원 참배를 시작으로 고향인 경남 진해를 찾아 영남 표심 다지기에 나섰습니다. 이곳에서 당협위원회 당원들을 만나고 진해 중앙시장에서 시민들을 만날 예정입니다.

유승민 전 의원은 '육아휴직 3년· 아동수당 18세까지 확대' 등의 내용을 담은 저출산 공약을 유튜브를 통해 발표하고 화상 기자간담회를 가졌습니다.

원희룡 전 지사는 대선 예비후보 등록을 하며 본격적인 행보를 시작하고 하태경 전 의원은 청년 일자리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노동시장 개혁 공약을 국회에서 발표합니다.

최수연 기자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