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철인도 토한 도쿄 폭염…‘더’ 더운 삿포로 마라톤 어쩌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26일 오전 열린 도쿄올림픽 트라이애슬론 경기에서 구토하는 선수들을 돕는 동료와 스태프. 로이터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신문

Max Studer, of Switzerland - 26일 오전 열린 도쿄올림픽 트라이애슬론 경기에서 레이스를 마친 선수들이 바닥에 쓰러져 구토하는 등 고통스러워하는 모습. AP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달 26일 도쿄에서 열린 올림픽 트라이애슬론 남자부 개인전에서는 결승선을 통과한 선수들이 쓰러지거나 토하는 일이 벌어졌다. 올림픽 유치를 위해 도쿄의 여름을 온화한 날씨로 포장한 일본의 설명을 믿은 선수들은 기록적인 폭염에 힘겹게 경기를 소화하고 있다.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이를 몰랐던 것은 아니다. 2019년 올림픽 기간 도쿄의 무더위가 (육상) 선수 안전을 현저히 위협할 수 있다고 지적했고, 일본은 마라톤 경기를 최북단 광역자치단체인 홋카이도 삿포로시로 옮겨 열기로 했다.

그러나 삿포로의 기온이 심상치 않다. 일본 기상청에 따르면 마라톤 경기의 출발지인 오도리공원이 있는 삿포로시 주오구의 최근 낮 최고 기온은 34.4도를 기록해 평년보다 7.2도 높았다. 같은 날 도쿄의 낮 최고 기온이 32.9도 보다 1.5도 높았다.

마라톤이 열리는 7일, 8일 오전 7시 삿포로의 낮 최고기온은 각각 34도, 32도에 달할 것으로 보인다. 마라토너들은 무더위 속에 2시간 남짓을 뛰어야 한다. 조직위는 마라톤 코스에 14군데의 급수 테이블을 설치하고 이 가운데 9곳에는 얼음주머니도 준비한다고 밝혔다. 출발·도착지인 오도리 공원에 얼음 욕조를 설치하고 구급차가 선수들을 따라갈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서울신문

마라톤 경기 준비하는 자원봉사자들 - 4일 일본 기상청에 따르면 마라톤 경기의 출발지인 오도리공원이 있는 삿포로시 주오구의 전날 낮 최고 기온은 34.4도를 기록해 평년보다 7.2도 높았다. 같은 날 도쿄의 낮 최고 기온이 32.9도(지요다구 기준)였는데 이보다 1.5도 높았다. AP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신문

기술 지원진들이 마스크를 쓰고 힘겨워하고 있다 - 4일 일본 기상청에 따르면 마라톤 경기의 출발지인 오도리공원이 있는 삿포로시 주오구의 전날 낮 최고 기온은 34.4도를 기록해 평년보다 7.2도 높았다. 같은 날 도쿄의 낮 최고 기온이 32.9도(지요다구 기준)였는데 이보다 1.5도 높았다. AP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일본은 날씨에 대해 거짓말했다”

미국 야후스포츠 칼럼니스트 댄 웨트젤은 “일본은 날씨에 대해 거짓말을 했고 그 대가를 선수들이 치르고 있다”며 조직위원회와 IOC를 질타했다.

일본 아사히신문은 “삿포르 시내에 21년 만에 이상 폭염이 관측됐다”라고 말했다. 미국 CNN은 “10월에 개막한 1964년 대회와 달리 2020년 대회가 여름에 열린 이유는 중계권과 시청률을 선수 안전보다 중시한 IOC의 욕심 탓”이라고 지적했다.

영국의 육상 경보 선수인 톰 보스워스(24)는 최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삿포로 생활은 감옥 같다”고 토로하기도 했다. 보스워스는 “이곳의 음식은 정말 엉망이고, 생활용품도 부족해 보인다”며 “이곳에 온 선수들은 경기에 출전하기 전에 더 격한 생존 경쟁을 해야 한다”고 전했다.
서울신문

- 톰 보스워스 트위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신문

2021 홋카이도 마라톤 대회 모습 - 5월 5일 코로나와 더위 속에 개최됐던 홋카이도 마라톤 대회 모습, 로이터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푹푹 찌는 날씨 기록에 도움될까

뉴욕타임스(NYT)는 일본의 푹푹 찌는 날씨가 육상 선수들이 기록을 단축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고 분석했다.

고온다습한 날씨가 선수들의 근육을 유연하게 움직이게 하고, 공기 중의 저항력을 떨어뜨릴 수 있다는 것이다.

환경생리학자 로버트 채프먼은 “27∼32도에서 단거리 선수의 기록이 더 좋아질 것”이라며 “도쿄와 같은 해수면 근처의 도시에서는 열과 습도의 결합으로 공기 밀도가 낮아져 저항력을 줄일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