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日, 코로나 확산 더 빨라져…"도쿄 신규확진 1만명 될 수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MBC

자료사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도쿄올림픽이 열리고 있는 일본에서 코로나19가 전례 없이 빠른 속도로 번지고 있습니다.

일본 국립감염증연구소는 이달 초를 기준으로 일본 수도권 주요 지역에 해당하는 간토 지방 신규 확진자의 약 90%가 델타 변이에 감염됐다고 분석했습니다.

서일본 중심지인 오사카부와 인근 5개 광역자치단체로 구성된 간사이 지방의 경우 신규 확진자의 약 60%가 델타 변이에 감염된 것으로 추정됐습니다.

일본 후생노동성에 조언하는 전문가 그룹이 어제 개최한 회의에 이런 분석이 제출됐다고 도쿄신문이 전했습니다.

유전자 분석 결과를 보면 델타 변이는 수도권을 중심으로 확산했고 이후 전국 각지로 퍼진 것으로 보입니다.

도쿄에서는 어제 신규 확진자 4천166명이 보고돼 하루 최다 기록을 갈아치웠습니다.

같은 날 일본 전역의 신규 확진자는 1만4천207명(NHK 집계)으로 역시 최다 기록이었습니다.

감염 확산 속도는 앞으로 더 빨라질 것이라는 우려가 나옵니다.

어제 중의원 후생노동위원회에 출석한 오미 시게루 코로나19 대책 분과회 회장은 야마이 가즈노리 입헌민주당 의원으로부터 "도쿄에서 하루 1만 명이 감염될 가능성이 있느냐"는 질문을 받고 "최악의 경우 그럴 수도 있을 것"이라고 답했습니다.

오미 회장은 "주말 쯤에는 조금 적은 6천·7천·8천 명일 때도 있을 것이다. 급격하게 줄어드는 일은 없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일본 정부는 확진자 급증으로 병상이 부족해지자 중증 환자나 중증이 될 가능성이 있는 이들로 입원 대상을 한정하기로 방침을 전환했습니다.

정치권에서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는 가운데, 전문가들도 다가올 위험을 경고했습니다.

구쓰나 사토시 오사카대 교수는 오늘자 아사히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자택에서 목숨을 잃는 사람이 늘어날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습니다.

마이니치신문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7월 말 기준으로 65세 이상 고령자의 76.9%가 백신 2회 접종을 마친 것으로 집계했습니다.

하지만 전체 인구 중 백신 접종을 완료한 이들은 30.5%에 불과하며 사회 활동이 활발한 젊은 층 다수가 미접종 상태입니다.

양효경 기자(snowdrop@mbc.co.kr)

[저작권자(c) MBC (https://imnews.imbc.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M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