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태풍 오마이스 상륙

9호 태풍 '루핏' 우리나라 영향 줄까…"남쪽 해상 높은 파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제10호 태풍 '미리내'도 곧 발생…두 태풍으로 인해 열대야 기승

연합뉴스

제9호 태풍 '루핏' 예상 이동경로(5일 오전 10시 발표 기준)
[기상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고은지 기자 = 제9호 태풍 '루핏'이 이번 여름 우리나라에 영향을 주는 첫 태풍이 될까.

5일 기상청에 따르면 루핏으로 인해 제주 남쪽 해상과 동해 남쪽 부근을 중심으로 파도가 높아지고 강한 바람이 불 가능성이 있다.

하지만 이 태풍이 육지에도 영향을 줄지는 불투명하다고 기상청은 밝혔다.

루핏은 전날 중국 산터우 남쪽 해상에서 발생해 북동진하는 중이다. 이날 저녁께 산터우 북동쪽 육상에 상륙했다가 8일 오전 다시 해상으로 빠져나와 일본 가고시마 방향으로 이동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 과정에서 우리나라와 일본 사이 대한해협을 지나면서 우리나라에 간접적인 영향을 줄 가능성이 크다.

다만, 아직은 이동 경로에 변동성이 큰 상황으로 오는 10일 태풍의 진로 변동에 따른 강수와 강풍 구역 변화에 유의해야 한다고 기상청은 전했다.

또 다른 변수는 9호 태풍 인근에 자리 잡은 제26호 열대저압부다. 현재 일본 오키나와 남남서쪽 해상에 있는 이 열대저압부는 24시간 내 제10호 태풍 '미리내'로 강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미리내는 일본 오키나와를 거쳐 가고시마, 오사카, 센다이, 삿포로 방향으로 북동진할 가능성이 크다.

기상청 관계자는 "태풍과 열대저압부가 함께 올라오면 뜨겁고 습한 많은 양의 수증기가 우리나라 쪽으로 유입될 수 있다"며 "이에 따라 밤에도 기온이 떨어지지 않는 열대야가 더 기승을 부릴 수 있다"고 전망했다.

또 "낮에는 하늘에 구름이 껴 있어 일사에 의한 기온 상승이 제한되더라고 밤 기온이 높게 유지됨에 따라 낮에도 기온이 33도 내외를 이어가면서 폭염특보는 유지될 가능성이 크다"고 설명했다.

태풍이 지나간 뒤 2차 장마가 시작될 가능성에 대해서는 "정체전선에 의한 비구름대가 형성될 수 있다"면서도 "그 위치가 어디가 될지 등은 현재로선 예측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그래픽] 태풍 '루핏'·'미리내' 예상 진로
(서울=연합뉴스) 김토일 기자 kmtoil@yna.co.kr 페이스북 tuney.kr/LeYN1 트위터 @yonhap_graphics


e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