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신내림 받은 음악천재 이화도령 "신병, 정신과에선 우울증이라 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신내림 받은 음악천재 이화도령이 '실연박물관'에서 직접 작곡한 악보를 내놓았다.

지난 4일 방송된 KBS Joy 예능 프로그램 '실연박물관'에서는 신내림을 받은 음악천재가 출연해 자신의 이별을 말했다.

이날 신내림을 받은 음악천재는 직접 작곡한 악보를 실연품으로 내놓으며 "카네기홀 연주 기회가 왔는데 이제는 갈 수가 없어졌다. 작년 말에 신령님을 모시게 됐다"라고 말해 충격을 안겼다.

그는 "심해 바다에 깔려있는 것처럼 어깨가 무겁고 잠을 자도 편안하게 잘 수가 없었다"라고 신병에 대해 설명했고다. "양의학에서는 뭐라고 하는가?"라는 성시경의 질문에 "정신과에서는 우울증이라고 하고, 내과에서는 이상이 없다고 하더라"고 답했다.

음악천재는 "제가 혼자 힘든 건 괜찮은데 계속 모른척하면 신께서 가장 소중한 것부터 꺾어놓으신다"면서 신내림을 받을 수밖에 없었던 이유를 고백했고, "가족들은 반대한 정도가 아니라 받아들이지 못하고 지금도 힘들어하신다"라고 덧붙여 안타깝게 했다.

하지만 신과 함께 '이화도령'이라는 새 이름과 삶을 받아들이기로 결정한 음악천재. 끝으로 "이 악보를 마지막으로 작곡을 했던 나에게서 벗어나겠다"라고 다짐한 그는 '실연박물관'과 관련해 "성시경이 꼬리, 딘딘이 머리를 하면 어울릴 것 같다"라고 조언해 3MC의 귀를 쫑긋하게 만들었다.

한편, 이날 로스쿨을 꿈꾼 이혼남도 등장해 프러포즈 넥타이를 실연품으로 내놓으며 안타까운 지난 날과 새출발한 근황을 밝혔다.

매주 수요일 오후 10시 KBS Joy를 통해 방송되는 '실연박물관'은 시청자들의 사연을 상시 모집 중이다.

[성정은 스타투데이 기자]

사진제공|KBS Joy '실연박물관'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