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준석, '安 일본군' 비난에 "정상 아냐…국민 그만 괴롭혀라"

댓글 5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尹 당 행사 불참에 "반복되면 국민들이 판단"

연합뉴스

발언하는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je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홍준석 기자 =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5일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합당 문제를 둘러싼 신경전 와중에 자신을 일본군 전범에 빗댄 것과 관련해 "국민의힘이 2차 대전 때 일본군 정도 된다는 것인가"라며 사과를 촉구했다.

이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합당에 대해 '예스(Yes)냐, 노(No)냐'를 질문했더니 상대에 대해 일본 전범을 연상했다는 것은 정상인 범주에선 생각하기 어려운 답변"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야권 통합을 간절히 바라는 국민들을 그만 좀 괴롭히고 이제는 (합당에) 답해줬으면 한다"고 언급했다.

이 대표는 최근 전국자영업자비상대책위원회가 차량 시위로 경찰 조사를 받게 된 것과 관련해선 "당내 법률지원단이 변호인으로 입회할 수 있도록 지시했다"며 지원 의사를 밝혔다.

그는 "8천명이 운집한 민주노총 집회는 암묵적으로 묵인했으면서 자영업자 비대위의 1인 드라이브스루(차량 이동식) 시위에 대해 과도한 선제적 봉쇄조치를 한 것은 이해하기 어렵다"고 경찰을 비판했다.

연합뉴스

발언하는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국민의힘 이준석 당 대표가 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jeong@yna.co.kr


이 대표는 이날 KBS 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서도 "윤석열 전 검찰총장같이 야권 지지율 1위 하시는 분도 예상보다 일찍 (경선) 버스에 타서 앉아 있는데 안 대표는 버스를 가리키며 계속 손가락질을 하고 있다"고 정면 비판했다.

이어 "안 대표를 꽃가마에 태워야 하는 것 아니냐는 이야기도 당내에 있는데 그렇게 해서 합당할 거면 저는 할 수 있다"며 "그러나 저희는 '그렇게 해도 안 달라질 것'이라는, 안 대표에 대한 굳건한 신뢰가 있다"고 비꼬았다.

윤 전 총장이 당이 기획한 대선주자 봉사활동 행사에 불참한 데 대해선 "그전에 잡아둔 일정이 있을 수는 있다"면서도 "이런 것들이 반복되면 아마 국민들이 판단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일부 캠프에서 '이준석이 사람 오라 가라 한다'고 이야기하는데 저는 봉사활동 행사에서 의결권을 1도 행사하지 않았고 조언하지도 않았다"며 경선준비위 차원에서 마련된 행사라는 점을 강조했다.

yumi@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