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쩍벌 조금 줄어들었나요?” 윤석열, 반려견과 ‘금쩍 운동’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동아일보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쩍벌’(다리를 넓게 벌리고 앉는 자세) 지적이 나온 후 열심히 노력하고 있다는 뜻을 내비쳤다.

5일 윤 전 총장이 키우는 반려견 인스타그램에는 윤 전 총장이 식탁 의자에 앉아 있는 사진이 올라왔다. 전에 비해 다리 사이 거리가 반가량 줄어든 모습이다.

사진 설명에는 “아빠랑 마리랑 열심히 금쩍(쩍벌금지) 운동 중. 조금 줄어들었나요”라고 적혀있다.

윤 전 총장은 전날 국민의힘 재선 의원들과의 오찬에서 “살 빼고 다리를 좀 오므리라”라는 말을 듣고 이를 고치기 위한 이미지 전문가의 조언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그는 같은날 인스타그램에 반려견이 뒷다리를 180도로 벌린 채 엎드려 있는 사진을 공개하면서 “아빠 유전”이라는 해시태그를 달아 ‘셀프 디스’ 했다. 이어 “아빠랑 마리(반려견)랑 같이 매일 나아지는 모습 기대해주세요. 매일 0.1cm씩 줄여나가기”라고 개선 의지를 드러냈다.

이와 관련해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자세를 고칠 경우) ‘저게 참 고쳐지지 않는 건데 노력하는구나’라고 좋게 보일 호재가 될 수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