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여기는 남미] 중국산 백신이라고?…페루 국민들, 접종 거부 속출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서울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간 화이자를 주력으로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진행해온 페루가 중국산 백신의 접종을 시작했다. 하지만 중국산 백신에 대한 불신으로 일부 대상자들은 접종을 기피하고 있다.

4일(이하 현지시간) 현지 언론에 따르면 페루는 수도 리마와 카야오 등지에서 40세 이상을 대상으로 코로나19 백신접종을 진행 중이다.

대대적인 백신 접종 캠페인에선 중국이 개발한 백신 시노팜이 주력으로 사용된다. 주로 화이자를 접종해온 페루에서 일반 주민을 대상으로 중국산 백신을 접종하긴 이번이 처음이다. 현지 언론은 분위기를 취재하기 위해 접종센터 현장을 방문했다. 취재 결과 중국산 백신에 대한 거부감은 적지 않았다.

리마 캄포데 마르테의 한 접종센터를 취재한 페루TV 뉴스의 카메라에 잡힌 한 여자 주민은 접종센터에 갔다가 그대로 발길을 돌렸다. 시노팜을 놔주고 있다는 말을 듣고는 접종을 거부한 것이다.

또 다른 여자주민은 인터뷰에서 "왔다가 그냥 가는 사람들이 보이지 않느냐"며 "중국 백신의 효과를 믿을 수 없어 나도 접종을 하지 않기로 했다"고 말했다.

현지 언론은 "백신접종센터를 찾은 주민 중 적지 않은 사람들이 중국산 백신을 놔준다는 말을 듣고 발걸음을 돌렸다"며 "세계보건기구(WHO)가 승인했지만 중국산 백신에 대한 불신이 큰 것 같다"고 보도했다. 물론 백신의 종류를 가리지 않는다는 주민들도 많았다.

한 남자는 "코로나19로부터 지켜준다는데 백신의 종류를 가릴 이유가 무엇이냐"고 반문하며 "시노팜을 준다면 시노팜을 맞겠다"고 말했다.

인터뷰에 응한 한 여자는 "중요한 건 항체가 생기고 보호를 받는 것"이라며 "효과만 있다면 시노팜이든 화이자든 종류는 중요하지 않다"고 강조했다. 페루가 처음으로 수입한 중국산 백신은 300만 회분 시노팜이다. 첫 물량 100만 회분은 1일 페루에 도착했다.

페루 보건부는 시노팜 백신 접종에 앞서 중국산 백신에 대한 국민적 불신을 예상한 듯 "시노팜의 효과가 96%에 달한다"는 연구결과를 인용발표하기도 했다. 보건부 관계자는 "백신을 거부했다가는 (코로나19에 걸려) 자칫 생명이 위험해질 수 있다"며 종류를 가리지 않고 백신을 맞는 게 좋다고 말했다.

현지 언론은 그러나 "보건부의 홍보 노력에도 불구하고 중국산 백신에 대해 불신하는 국민이 적지 않다"며 복수의 전문가를 인용해 중국산 백신 보이콧이 당분간 계속될 수 있다고 보도했다.

손영식 해외통신원 voniss@naver.com



    ▶ 재미있는 세상[나우뉴스]

    ▶ [페이스북]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