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리한나, 세계에서 가장 부유한 여가수 등극...재산 2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리한나. 사진| 리한나 SN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 가수 겸 사업가 리한나(33)가 세계에서 가장 부유한 여성 가수가 됐다.

미국 경제 전문지 포브스는 4일(현지시간) '리한나, 이제 공식 억만장자'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리한나가 지구상에서 가장 부유한 여성 음악가가 됐다"고 보도했다.

포브스에 따르면 리한나의 재산은 17억 달러(약 1조 9448억원)로 추산된다. 이는 여가수 중 1위이며 가장 부유한 연예인인 방송인 오프라 윈프리에 이어 두 번째다.

리한나는 사업가적 역량을 발휘해 억만장자 대열에 올랐다.

2015년 뷰티 브랜드 '펜티(Fenty)'를 설립한 리한나는 이후 메이크업 브랜드 '펜티 뷰티, 란제리 브랜드 '새비지x펜티' 등을 차례로 론칭했다. 브랜드 가치를 인정받은 '펜티'는 2017년 프랑스 패션기업 루이뷔통모에헤네시(LVMH)와 손잡았다.

특히 수십가지 피부톤에 맞는 색조제품을 판매하는 펜티 뷰티는 미국 내에서 큰 사랑을 받고 있으며 2018년 한 해 미국 내 화장품 매장에서만 5억 5000만 달러(약 6297억원) 이상의 매출을 기록했다.

포브스는 이 브랜드의 가치를 최소 28억 달러(3조 2000억원)으로 보고 있으며 리한나는 이 회사의 지분 50%를 보유하고 있다. 또 란제리 브랜드의 가치는 10억 달러(1조 1400억원)에 달하며 리한나는 이중 8500만 달러(973억 2000만원) 가량의 지분을 소유하고 있다.

리한나는 팝스타로도 세계적 인기를 자랑한다. 2005년 발매한 8월 첫 정규 앨범이 빌보드 200 차트 10위에 올랐다. 2007년 '엄브렐라(Umbrella)'로 핫100 7주 연속 1위, 2011년 '위 파운드 러브(We Found Love)'로 8주 연속 1위, 2016년 '워크(Work)'로 9주 연속 1위를 기록했다. 9개의 그래미 상을 수상했다.

[김소연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