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여자 골프, 폭염 뚫고 '2연패 스윙' 시작…3명 10위 이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JT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앵커]

올림픽 2연패를 위한 스윙을 시작한 우리 여자 골프는 3명의 선수가 첫날부터 10위안에 들어갔는데요. 현지의 폭염이 변수입니다. 오늘(5일) 2라운드에 들어갑니다.

문상혁 기자입니다.

[기자]

< 여자 골프 1라운드 >

홀에 들어갔다 나오는 야속한 공, 이글이 될 뻔도 했는데 박인비는 크게 흔들리지 않았습니다.

스윙 한 번에 공을 홀에 가깝게 붙이며 연거푸 버디를 잡아냈습니다.

박인비는 전반 9개 홀에서 보기 없이 버디 3개를 기록하며 기분 좋게 출발했습니다.

하지만 후반에는 체감 온도 40도, 습도 50%를 웃도는 일본의 무더위에 흔들렸습니다.

컴퓨터 같다는 말이 나올 정도로 정확한 퍼트를 한다는 박인비인데, 약 3m 밖에서 친 공이 홀을 빗겨나갑니다.

결국 2언더파 공동 7위로 첫날을 마치고선 "골프 인생 20년에 이런 더위는 처음"이라고 말했습니다.

사실 5년 전 리우올림픽 금메달을 땄을 때도 출발이 쉽지만은 않았습니다.

왼손 엄지손가락 부상으로 올림픽 한 달 전까지 출전을 결정하지 못했습니다.

리우에 가서도 부상과 싸웠지만, 결국 세계 정상에 섰습니다.

[현지 중계 : 박인비가 16언더파로 금메달을 따내는 순간입니다!]

올림픽 2연패에 도전하는 우리 여자 골프는 이번 대회 첫날부터 무더위와 싸웠습니다.

박인비는 스윙을 하자마자 양산을 썼고, 김세영은 유니폼 목 부분을 잘라냈지만, 잠시 뿐이었습니다.

두 선수는 공동 7위로 1라운드를 마쳤습니다.

세계 2위 고진영은 13번 홀부터 버디 네 개를 적어내며 3언더파로 공동 4위를 기록했습니다.

무난하게 첫날 경기를 마친 대표팀은 오늘 2라운드에 나섭니다.

(영상그래픽 : 김지혜)

문상혁 기자 , 김동준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