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순자산만 2조원 …美 ‘팝스타’ 리한나 억만장자 합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포브스 추산 女음악인 세계 1위…女연예인으론 윈프리 이어 2위

음악·연기 외에도 화장품·란제리 브랜드로 축재

헤럴드경제

리한나 인스타그램 캡처


[헤럴드경제=박세환 기자] 미국의 팝스타이자 패션뷰티 사업가인 리한나가 억만장자 대열에 합류했다.

미국 경제전문지 포브스에 따르면 3일(현지시간) 현재 리한나의 추정 순자산은 17억달러(약 1조9450억원)로, 오프라 윈프리에 이어 세계에서 두 번째로 부유한 여성 연예인이다. 리한나는 전 세계 여성 음악인 중에는 자산이 가장 많다.

리한나는 음악과 연기활동과 더불어 자신의 이름을 딴 화장품 브랜드 ‘펜티 뷰티’와 란제리 브랜드 ‘새비지 X 펜티’ 사업으로 재산을 쌓았다.

카리브해의 섬나라 바베이도스 출신으로 올해 만 33세인 리한나의 본명은 로빈 리한나 펜티다.

리한나가 프랑스의 패션기업 루이뷔통모에헤네시(LVMH)와 손잡고 2017년 창업한 펜티 뷰티의 기업가치는 28억달러(약 3조2000억원)에 달할 것으로 추정된다. 펜티 뷰티는 2018년에만 5억5000만달러 이상의 매출을 올렸다.

펜티 뷰티는 브랜드를 론칭하며 40가지의 다양한 파운데이션 색조를 출시해 인기를 끌었다.

제시카 알바, 킴 카다시안, 카일리 제너 등 할리우드의 다른 유명 여성 연예인들의 화장품 브랜드보다 펜티 뷰티가 더 많은 수익을 올리고 있다고 CNN 방송은 전했다.

greg@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