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벨라루스, 반정부 인사 의문사·올림픽 국가대표 망명|아침& 세계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 인용보도 시 프로그램명 'JTBC 아침&'을 밝혀주시기 바랍니다. 저작권은 JTBC에 있습니다.

■ 방송 : JTBC 아침& / 진행 : 이정헌


지난 3일 벨라루스의 반정부 인사가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극단적인 선택을 위장한 타살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도쿄올림픽에 참가했다가 강제 소환 위기에 처했던 벨라루스 육상 선수는 어제(4일) 도쿄를 떠나 오스트리아 빈에 도착했습니다. 이곳을 거쳐 망명 신청을 받아준 폴란드로 이동할 예정입니다. 벨라루스 반정부 인사 비탈리 쉬쇼프의 시신이 발견된 곳은 우크라이나 수도 키예프의 한 공원입니다. 지난 2일 운동을 하겠다고 나간 뒤 연락이 끊겼는데 다음 날 극단적인 선택을 한 듯한 모습으로 발견됐습니다. 쉬쇼프는 지난해 8월 벨라루스 대통령 선거에서 알렉산드르 루카셴코 대통령이 압승을 거둔 것에 항의하면서 부정선거 시위에 참여했고 정권 비판에도 앞장섰던 인물입니다. 정부의 탄압을 피해 지난해 가을 우크라이나로 도피했습니다. 이곳에서도 정권 탄압을 피해 고국을 탈출한 벨라루스 반정부 인사들을 지원해 왔습니다. 쉬쇼프의 지인들과 지지자들은 그의 죽음에 의문이 많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극단적인 선택을 할 이유가 없었을 뿐만 아니라 평소에도 운동 중 낯선 사람들의 추격을 받았다는 말을 자주 했다는 겁니다. 시신이 발견됐을 당시, 휴대전화 등 소지품이 대부분 없어진 상태였다는 현지 언론 보도도 나왔습니다. 얼굴에 멍자국이 있었고 코와 무릎 등에서도 상처가 발견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우크라이나 경찰 역시 아직까지 단정할 수는 없지만 극단적인 선택을 위장한 타살 가능성을 열어두고 범죄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우크라이나 경찰청장의 말 직접 들어보시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