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LG유플러스, ‘U+초등나라’로 군 자녀 교육 지원한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국방부와 MOU…온라인 학습 콘텐츠·기기 지원

이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노재웅 기자] LG유플러스(032640)는 국방부와 ‘초등 군인 자녀 교육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5일 밝혔다.

LG유플러스와 국방부는 올해부터 초등학교 저학년 자녀를 대상으로 교육 콘텐츠인 ‘U+ 초등나라’와 전용 스마트패드를 지원할 계획이다. 콘텐츠 비용은 물론, 통신 요금까지 2년간 부담한다.

군인 자녀는 U+초등나라와 스마트패드를 활용해 △초등학교 정규과정 예·복습이 가능한 ‘스마트 만점왕’ △20개국 앱스토어 어린이·교육 부문 1위 수학교육 앱 ‘토도수학’ △영어 독서 프로그램 ‘리딩게이트’ △초등 영자신문 ‘키즈타임즈’ △문정아중국어 △과학실험 및 코딩학습 등을 이용할 수 있다.

이와 함께 LG유플러스와 국방부는 초등학생 자녀의 자기 주도 학습 습관 형성을 돕는 ‘10주 챌린지 프로그램’과 학습 지도 멘토링 등을 운영할 계획이다.

국방부는 이번 지원 사업의 대상자로 육군·해군·공군·해병대 등 병과 구분 없이 읍·면 이하 지역에 거주하는 군인 자녀 500명을 선발할 예정이다. 온라인 교육 지원 사업의 성과를 고려해 내년에는 대상자를 1000명으로 확대할 방침이다.

서욱 국방부 장관은 “군인 자녀의 꿈을 응원하며 학업 발전을 위한 다양한 교육지원에 앞장서 준 LG유플러스에 감사함을 전한다”며 “국방부는 앞으로도 군인 가족이 행복을 느낄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정책을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황현식 LG유플러스 사장은 “군인 자녀가 학습역량을 향상할 수 있도록 지속체계적인 지원을 약속한다”며 “군인들의 헌신이 제대로 존중받는 사회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