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소녀시대 효연, 동생 가게서 부엌데기 전락 "홀 못 나가고 설거지만..." ('신과함께2')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OSEN=연휘선 기자] '신과 함께 시즌2'에서 소녀시대 효연이 '부엌데기'가 된 사연을 밝힌다.

6일 방송되는 채널S 예능 프로그램 '신과 함께 시즌2'(이하 '신과 함께2')에서는 4회 게스트로 '막둥이' 시우민의 회사 직속 선배 효연이 등장한다. 이 가운데 '무뚝뚝 끝판왕 딸' 효연이 가족과 함께하는 캠핑에서 즐길 음식을 주문하는 모습이 공개된다.

‘신과 함께2’는 더욱 업그레이드된 케미를 보여줄 4MC 신동엽, 성시경, 이용진, 시우민이 ‘푸드 마스터’로 변신해 당신의 특별한 날을 더욱 특별하게 만들어 줄 메뉴를 추천하고 함께 이야기와 맛을 나누는 맞춤형 푸드 추천 토크쇼다.

명불허전 댄싱퀸 효연의 등장에 자칭 ‘춤신춤왕’ 신동엽은 “에스파가 내 춤 따라 했잖아”라며 에스파의 ‘디귿 춤’의 원조로 자신의 시그니처 댄스인 ‘각기 춤’을 선보여 시선을 사로잡는다.

이에 효연은 오는 9일 발매 예정인 신곡 ‘세컨드(Second)’의 무대를 즉석에서 공개한다고 해 기대를 모은다. 청량감 넘치는 멜로디와 카리스마 댄스로 보는 이들의 눈과 귀를 즐겁게 해줄 예정이다.

특히 효연은 '신의 주문'을 공개하며 자신이 집에서 짜증이 많고 무뚝뚝한 딸임을 밝혀 눈길을 끈다. 무뚝뚝하지만 속은 깊은 딸이자 누나인 그녀는 남동생이 어머니와 함께 운영한 칼국숫집을 홍보해 주고 싶은 마음이 굴뚝 같았지만, 남동생은 그런 누나에게 설거지만 시켰다고 해 의아함을 안겼다.

그도 그럴 것이 효연은 연예계에서도 유명한 '앞광고의 여왕'이자 '앞광고 종결자'이기 때문. 그는 동생의 가게에서 설거지밖에 할 수 없던 당시를 회상하며 “(동생이) 홀에 나가지를 못하게 했다”며 “처음엔 나를 창피하게 생각하는 줄 알았다”라고 했다. 그런데 효연의 이런 생각은 완벽한 오해였다고. 동생이 효연의 홍보를 만류한 데는 깊은 뜻이 있었다고 해 궁금증을 자아낸다.

시우민은 이날 “부모님께 잘하는 편이냐”라는 질문에 “나는 무뚝뚝하지 않다”고 밝혔다. 그런 시우민의 살갑고 애교 많은 성격에는 알고 보니 아버지의 영향이 있었다고. 이 이야기에 효연은 크게 공감하며 “저는 집에 들어가자마자 성격이 변하는데, 아버지께서도 엄청 무뚝뚝하시다”라는 말로 거부할 수 없는, 강력한 DNA의 힘을 인증했다.

케이팝 스타 효연이 동생이 운영하는 가게에서 부엌데기가 될 수밖에 없었던 사연부터 '애교둥이' 시우민의 성장에 아버지가 끼친 영향까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6일 저녁 8시 방송. / monamie@osen.co.kr

[사진] 채널S 제공.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