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마스크 다시 쓰는 미국…"백신 맞고 왜" 분통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마스크 써주세요' 토요일인 지난달 31일(현지시간) 워싱턴DC의 한 동네 빵집에 이런 안내문이 붙었습니다.

며칠 전까지만 해도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백신을 맞았으면 마스크 착용은 선택'이라는 안내문이 붙어 있다가 교체된 것입니다.

뮤리얼 바우저 워싱턴DC 시장이 실내 마스크 착용 지침을 내린 날이었습니다.

손님 대다수가 가게 안에서 마스크를 쓰고 있었고 야외에서도 마스크를 쓴 이들을 심심치 않게 볼 수 있었습니다.

불과 하루 전과는 딴판인 풍경이었습니다.

워싱턴DC는 지난 5월 연방당국의 권고에 맞춰 마스크 착용지침을 해제했고 식당이든 상점이든 마스크 없이 들어가는 게 아무렇지 않았습니다.

마스크를 쓰는 사람이 급격하게 줄어서 7월에는 오히려 마스크를 쓰는 게 이상하게 보일 정도였습니다.

하지만 갑자기 모든 게 달라졌습니다.

언제 그랬냐는 듯이 다들 실내에서 마스크를 챙겨 쓰고 엘리베이터도 따로 타기 시작한 것입니다.

3일 워싱턴DC 조지타운 지역 주민 카멀라 왓슨은 "적절한 조치라고 본다. 변이가 확산한다는데 안전한 게 낫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다시) 마스크를 쓰는 게 하루 이틀은 낯설었는데 금방 적응이 됐다"며 웃었습니다.

다른 주민은 "서로를 보호하기 위한 방법"이라며 "보호조치는 지나치다고 해도 불평할 수 없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분통을 터뜨리는 이들도 있습니다.

아이잭이라는 이름의 주민은 "백신이 있는데도 맞지 않겠다는 사람들 때문에 백신을 맞은 사람들이 마스크를 다시 써야 한다는 게 이해가 되지 않고 화가 난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지침이 내려졌으니 마스크를 쓸 것"이라면서도 "백신을 맞지 않는 사람들이 책임감을 느껴야 한다"고 했습니다.

듀폰서클 지역에서 만난 주민 새라는 요가수업을 듣고 나오는 길이라고 했습니다.

마스크를 쓰고 수업이 진행된 탓인지 수강생이 절반 정도로 줄어들었다면서 "요가원에는 타격이 있을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워싱턴DC는 지난 대선에서 조 바이든 대통령에게 몰표를 던진 민주당 텃밭이지만 백신 접종을 완료한 주민은 55% 정도입니다.

실내에서 마스크를 착용하도록 지침을 강화한 지역은 워싱턴DC뿐만이 아닙니다.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 일대, 루이지애나주 등이 속속 실내 마스크 의무화 조치를 재도입했습니다.

인구 800만 명이 넘는 대도시 뉴욕에서는 미국 도시 중 최초로 16일부터 식당이나 헬스장, 공연장 등에 들어가려면 최소 1회 백신을 맞았다는 증명을 해야 합니다.

마스크 착용 이상의 강도 높은 조치로 일종의 계도기간을 거쳐 9월 13일부터 본격 시행됩니다.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이미 지난달 27일 백신 접종자에 대한 실내 마스크 착용을 연방 차원에서 권고한 바 있습니다.

미국에서는 6월 1만 명대로 떨어졌던 일일 신규 감염자가 7월 하순 10만 명을 넘겼고 8월 중에는 14만 명에서 최대 30만 명에 이를 수 있다는 우울한 전망마저 나오고 있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유영규 기자(sbsnewmedia@sbs.co.kr)

▶ 도쿄올림픽, 뜨거운 현장 속으로!
▶ 가장 확실한 SBS 제보 [클릭!]
* 제보하기: sbs8news@sbs.co.kr / 02-2113-6000 / 카카오톡 @SBS제보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